[기획] 한채영-제시카-정혜성, ‘볼에 상큼미 한 스푼’ 발그레 메이크업 3
[기획] 한채영-제시카-정혜성, ‘볼에 상큼미 한 스푼’ 발그레 메이크업 3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5.16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쏟아지는 업무와 계속되는 야근, 그리고 건조하고 미세먼지 가득한 날씨 때문에 피부에 비상이 걸렸다.

피로 누적으로 인해 칙칙해진 피부 톤이 걱정이라면, 순식간에 얼굴색을 좋게 만드는 ‘블러셔’에 집중하는 것은 어떨까?

바르기만 하면 피부가 좋아 보이고 화사해지는 치크 메이크업. 그 연출법을 스타들에게서 찾았다. 한채영부터 제시카, 정혜성까지 제니스뉴스가 포착한 스타들을 통해 치크 메이크업 팁을 알아보자.

▶ ‘언제까지 예뻐질 참이야?’ 한채영

긴 얼굴형을 가진 사람이라면 한채영의 치크 연출법을 참고하자. 한 패션 브랜드의 행사장에서 포착한 한채영은 블러셔를 가로로 길게 연출해 포인트를 줬다. 이렇게 가로로 연출하면 블러셔가 얼굴을 분할하기 때문에 짧아 보이는 효과가 있다.

이날 한채영은 광대 윗부분을 강조한 치크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특히 웜 계열의 피부 톤에 맞춰 오렌지빛이 강하게 도는 코럴 컬러를 선택한 것이 특징. 블러셔로 눈 밑을 밝혀 어려 보이는 느낌을 줬다.

▶ ‘인형이지 사람이야?’ 제시카

한 패션 브랜드의 행사에 참석한 제시카가 화이트 슈트를 입고 등장했다. 특히 이너를 따로 착용하지 않는 과감한 연출을 시도했다. 이렇게 패션을 섹시한 분위기를 완성한 제시카는 이날 블러셔를 강조한 사랑스러운 메이크업으로 반전 매력을 어필했다.

제시카는 코럴 컬러의 블러셔를 광대를 중심으로 둥글게 연출해 얼굴 윤곽을 강조했다. 둥근 모양으로 그린 블러셔는 전체적인 분위기에 생기를 더했으며, 톤을 낮춘 다른 색조 메이크업과 어우러져 포인트로 연출됐다.

▶ ‘오늘도 귀엽다’ 정혜성

특유의 발랄한 분위기가 매력적인 배우 정혜성을 한 뷰티 브랜드의 전시 행사에서 만났다. 이날 정혜성은 얇은 컬이 특징인 히피펌을 연출했으며, 코럴 컬러의 블러셔로 이용해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뽐냈다.

정혜성은 깔끔한 피부 표현을 베이스로 립과 베이스에 포인트를 준 내추럴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특히 아이 메이크업의 색조를 최소화해 블러셔 컬러를 강조했으며, 광대를 중심으로 둥글게 연출한 치크 메이크업은 정혜성 특유의 발랄한 이미지를 한층 돋보이게 만들었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 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