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유회승 “매니저님이 ‘수액 요정’이라 불러… 열심히 한다는 뜻”
엔플라잉 유회승 “매니저님이 ‘수액 요정’이라 불러… 열심히 한다는 뜻”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5.1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엔플라잉이 ‘수액 요정’이 된 사연을 밝혔다.  

16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밴드 엔플라잉(N.Flying)의 네 번째 미니앨범 ‘하우 알 유 투데이(HOW R U TODA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권광진은 “저희가 4개월의 공백기 동안 엄청 노력했다. 회사에서 링거를 맞고 연습하는 친구들이라고 했다. 저희가 밤이 새도록 연습하고 운동했다. 진짜 이번 앨범을 통해 많은 걸 얻어내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왜 그렇게 수액을 맞을 정도로 열심히 했나”라는 물음에 유회승은 “저희 모두 사소한 것에도 감사하고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합주도 대충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잘하고 싶은 마음 때문에 자주 수액을 맞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유회승은 “그래서 매니저님이 저희를 ‘수액 요정’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그 말이 싫지 않았다. 그만큼 열심히 한다는 말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승협은 “팬분들과 약속을 했다. 무엇을 하던 대충하지 않기로 했다. 팬분들을 외롭게 하고 싶지 않아서 초고속으로 컴백한 거다. 많은 공연들을 하기 위해 미리 대비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하우 알 유 투데이’는 헤어진 연인에게 보내는 쓸쓸한 메시지를 담은 곡으로, 연인을 아직 잊지 못하는 마음을 편지 형식으로 표현했다. 슬픔에 잠긴 다섯 남자의 서정적인 감성을 느낄 수 있다.

한편 엔플라잉은 16일 오후 6시 새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