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서현-아미-윤하 '한 벌이면 코디 걱정 끝' 레이스 원피스 3
[기획] 서현-아미-윤하 '한 벌이면 코디 걱정 끝' 레이스 원피스 3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05.16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볼수록 사랑스러운 하늘하늘한 레이스는 패션, 소품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소재다. 특히 레이스 소재를 패션에 적용하면 한층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 많은 이들이 선호하는 아이템이다.

이에 남자친구와의 데이트, 격식을 차려야 하는 자리 등 언제 어디서나 매력적인 레이스 원피스를 알아봤다. 소녀시대 서현, 워너비 아미, 윤하의 스타일링을 비교 분석했다. 

★ ‘얼굴에서 빛이 나네’, 소녀시대 서현

서현은 우아한 분위기의 차분한 화이트 컬러를 선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서현의 원피스는 인어공주를 떠오르게 하는 머메이드 라인으로 보디라인을 강조했다. 또한 어깨, 허리 등에 시스루 디테일이 더해져 청초한 매력을 더했다.  

★ ‘옆태 여신이란 이런 것’, 워너비 아미

아미는 짧은 미니 레이스 원피스를 선택해 매혹적인 이미지를 표현했다. 아미의 원피스는 블루와 그레이가 섞인 오묘한 컬러이며, 목까지 올라오는 레이스 디자인으로 온화하고 부드러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여기에 골드가 아닌 실버 액세서리를 착용해 패셔너블한 센스를 드러냈다. 

★ ‘러블리한 손인사’, 윤하

윤하는 블랙과 화이트가 어우러진 패션으로 시크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이중적인 스타일링을 했다. 원피스의 어깨 부분은 레이스를 한 번 더 덧대어 볼륨을 살렸으며, 스커트는 주름을 잡아 발랄한 소녀를 떠오르게 했다. 이와 함께 허리 스트랩, 하이힐 등을 블랙으로 맞춰 포인트를 줬다. 


사진=김경표 포토그래퍼, 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