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엔플라잉, 링거 투혼 발휘한 초고속 컴백.. 이번엔 ‘서정+섹시’(종합)
[Z현장] 엔플라잉, 링거 투혼 발휘한 초고속 컴백.. 이번엔 ‘서정+섹시’(종합)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5.1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유쾌한 에너지의 엔플라잉이 이번에는 서정적이면서도 섹시한 이미지로 돌아왔다. 무려 4개월 만의 초고속 컴백을 위해 링거 투혼을 펼친 엔플라잉의 열정이 대중에 잘 전달될 수 있을까.

16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밴드 엔플라잉(N.Flying)의 네 번째 미니앨범 ‘하우 알 유 투데이(HOW R U TODA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이승협은 “4개월 전에 ‘뜨거운 감자’로 활동하고 공백기를 가졌다. 공백기 동안 일본에서 단독 콘서트, 한국 단독 콘서트를 하고 방콕도 다녀왔다. 많은 팬분들을 만나왔다. 이번에 또 컴백하게 돼서 쉴 틈 없이 팬분들과 만날 생각에 기분이 좋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진짜가 나타났다’, ‘뜨거운 감자’ 등 유쾌하고 신나는 에너지를 발산하며 큰 사랑을 받아온 엔플라잉이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을 시도했다.

김재현은 “이번에 서정과 섹시 콘셉트다. 저희가 국내 콘서트를 할 때 팬분들께 콘셉트에 대한 설문 조사를 했었다. 서정적이고 섹시한 분위기에 대해 이야기해주셔서 하게 됐다. 이번엔 팬분들과 함께 앨범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라고 변화된 콘셉트를 언급했다.

타이틀곡 ‘하우 알 유 투데이’는 헤어진 연인에게 보내는 쓸쓸한 메시지를 담은 곡으로, 연인을 아직 잊지 못하는 마음을 편지 형식으로 표현했다. 슬픔에 잠긴 다섯 남자의 서정적인 감성을 느낄 수 있다.

타이틀곡에 대해 권광진은 “이별 노래다. 이별 노래 중에서도 헤어진 연인에게 ‘잘 지내나요?’라고 묻는 곡이다. 이별 노래라고 슬프지만은 않다. 엔플라잉만의 리듬도 있고, 라이브 사운드도 가미해서 세련되고 좋다”라고 소개했다.

재킷 및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승협은 “저희가 제주도에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돼지고기 집인 줄 모르고 갔다. 돼지고기를 앞에 두고 그 집을 뛰쳐나왔다. 다 찍고 거울을 보니까 진짜 섹시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김재현은 “제가 원래 노출을 하지 않았다. 이번에 재킷 사진과 뮤직비디오를 보면 살짝 파인 옷을 입었다. 티저가 올라갔을 때 팬분들이 보시면서 가려주셨다. ‘아직은 노출 안돼’라고 하면서 포토샵으로 지워주셨다”면서 “서정 섹시가 콘셉트기 때문에 많이 보여드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올해 3주년을 맞이한 엔플라잉이다. 그간의 시간을 되돌아보며 차훈은 “3년 동안 팬분들께 저희의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크다. 그래서 무대가 소중하고 간절했다. 그래서 링거를 맞으면서 팬분들의 기다림을 줄여가면서 연습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김재현은 “짧으면 짧고, 길면 긴 시간일 수 있겠다. 3년이라는 시간에 비해 앞으로 음악을 들려드릴 시간이 더 많다. 앞으로 더 수액을 맞으면서, 열심히 노력하면서 멋있는 음악과 비주얼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엔플라잉의 활동 목표는 음악방송 1위다. 유회승은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고 싶다”면서 “저희가 라이브 공연을 진짜 좋아한다. 공연을 진짜 갈망한다. 1위를 하고 사람들이 조금 더 많이 저희 노래를 알아주시면, 저희가 공연을 열었을 때 더 많은 분들과 뛰어놀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목표를 세웠다”고 소망을 내비쳤다.

한편 엔플라잉은 16일 오후 6시 새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