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전참시' 어묵 논란 "세월호 희화화 몰랐다, 고의성 없다"
MBC, '전참시' 어묵 논란 "세월호 희화화 몰랐다, 고의성 없다"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5.1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MBC 측이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의 세월호 희화화 논란에 대해 고의성이 없음을 강조했다.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의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 사용 논란 관련 조사위원회 활동 종결 기자회견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진상조사위원회의 오세범 변호사, 조능희 위원장(기획편성본부장), 고정주 위원(경영지원국 부국장), 전진수 위원(예능본부 부국장), 오동운 위원(홍보심의국 TV심의부장), 이종혁 위원(편성국 콘텐츠R&D부장)이 참석했다.

이날 진상조사위원회는 조사 결과 보고를 통해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 사용 논란에 대해 “해당 방송 부분의 편집을 담당한 조연출로부터 비롯됐으나, 조연출은 특정 사이트에서 '어묵'이 세월호 희상자를 비하, 조롱하는데 사용되고 있음을 몰랐다"라고 밝혔다.

이에 오세범 변호사는 “조연출이 세월호 희생자를 희화화한 것을 몰랐다고 하는데 저도 납득이 가지 않는 부분이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모든 것을 알지 못한다”라며, “조연출이 세월호 화면을 찾아달라고 하면 연상할 수 있겠지만, 그런 의도가 없었기에 알고 편집했다고 보기 어렵다. 그래서 의도적, 고의적으로 보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동운 위원은 “본인 동의하에 관련자의 SNS를 확인했으나, 해당 커뮤니티 활동 기록을 찾을 수 없었다. 문제가 발생하고 난 직후 조연출에 대한 연출자와 부장들의 반응을 청취하고 종합적으로 고의성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저희가 수사를 하지 않는 이상 제작진이 일베가 아니라는 것을 밝힐 수가 없다. 일베 가입 여부를 확인하겠다는 것도 자료를 내놓지 않는 이상 확인할 수 없는 것도 사실”이라며, “일베라고 할 만한 의혹은 확인하지 못했다는 게 정확한 표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을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세월호 참사 뉴스 보도 화면을 사용해 논란이 됐다.

어묵은 극우 성향 커뮤니티인 '일베'의 일부 회원들이 세월호 희생자들을 비하할 때 사용하는 용어로 사용돼 왔던 만큼, 편집이 의도적이라는 비판이 일었고 이에 대해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과 최승호 MBC 사장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