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유튜버 양예원, 성폭력 피해 고백... “피팅모델 알바로 속인 성범죄자들”
[#미투] 유튜버 양예원, 성폭력 피해 고백... “피팅모델 알바로 속인 성범죄자들”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5.17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비글커플’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사실을 고백했다.

유튜버 양예원이 17일 오전 SNS 채널을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 꼭 한번만 제 이야기를 들어주세요”라고 글을 게시했다.

이날 양예원은 영상과 글을 통해 자신이 최근 일부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됐던 ‘유출 출사 사건’의 피해자이며, 당시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로 속여 열린 성범죄 현장을 고발했다.

양예원은 “이렇게 말을 하기까지 수많은 고민을 했고 수없이 마음을 다잡았다”라며, “대한민국에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있고 얼마나 나쁜 사람들이 아직도 나쁜 짓을 하고 있는지 말해보려 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그의 말에 따르면 3년 전 배우 지망생이었던 양예원은 피팅모델 아르바이트에 지원해 면접을 보러 한 스튜디오에 찾아갔고, 그곳 실장은 양예원에게 칭찬을 하며 카메라 테스트를 하자고 요구했다. 양예원은 무료 프로필 사진은 물론 아는 방송 PD와 감독을 소개시켜주겠다는 꾀임에 넘어가 건네주는 계약서에 사인을 했다.

평범한 콘셉트 촬영의 계약서인 줄 알았으나, 알고 보니 해당 계약서는 누드 촬영회에 관련된 것이었다. 양예원이 스튜디오에 들어서자 실장은 자물쇠를 걸어 잠갔고, 밀폐된 공간에서 양예원은 여성 스태프 하나 없이 스무 명의 남성들에게 둘러 싸였다.

이어 스튜디오 실장은 양예원에게 일반 속옷이 아닌 포르노용 란제리를 건넸으며, 거부하는 양예원에게 “저 사람들 모두 회비 내고 온 사람들이다. 너한테 다 손해배상 청구할 거다. 고소할 거다”라며, “내가 아는 PD, 감독들에게 다 말해서 배우 데뷔도 못하게 만들 거다”라고 협박했다.

결국 양예원은 ‘오늘만 참자’라는 마음으로 옷을 갈아입고 촬영에 임했고, 촬영이 끝났지만 사진을 퍼뜨리겠다는 계속되는 협박에 총 5번의 촬영과 5번의 성추행을 당했다.

양예원은 “너무 수치스러웠고 부끄러웠습니다. 이 사실을 그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었고 무서웠습니다”라며, “그래서 ‘나만 입다물고 모른 척 조용히 살면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마음이 편한 적은 단 하루도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혼자 있을 때, 자기 전에 항상 인터넷을 뒤졌고 혹시나 사진이 올라왔을까 봐 매일 불안에 떨었습니다. 배우의 꿈은 당연히 버리게 됐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최근 당시 촬영한 사진이 유출됐고, 양예원에게는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과 주변 사람들에게 고의적으로 사진을 보내는 사람도 나타났다.

양예원은 “너무 억울하게도 사진 속 제 모습은 웃고 있어서 더 부끄러웠습니다”라며 “어떤 사람도 만나고 싶지 않았고 이대로 숨어서 아무도 없는 대서 혼자 서서히 죽어가기만 기다리는 게 방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죽고 싶었고, 수면제 처방을 받았음에도 악몽 때문에 깨고 잠들고를 반복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양예원은 “그들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내고 싶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들은 정말 여자를 단순한 상품 취급하며, 그 대상은 대부분 20대 초반의 사회 초년생 여학생들이고 심지어 미성년자도 포함돼 있습니다”라며, “처음에는 사탕 발린 말로 ‘정상적인 촬영을 한다’고 말하며 촬영이 시작되면 문을 걸어 잠그고 분위기에 압도되도록 겁에 질리도록 만들어냅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양예원은 다른 피해자가 생길 것에 대해 걱정했다. 양예원은 “저뿐이 아닙니다. 같은 스튜디오처럼 보이는 곳에서 찍었던 다른 여성들의 사진도 너무나 많습니다. 몇 천 페이지가 모두 그런 사진들이며 이들은 대부분 극소수 빼고는 피해자일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글을 쓰면서도 과호흡 증세가 찾아오고 눈물이 흐르며 손이 떨리고 그때의 악몽이 떠올라 괴롭습니다. 저를 도와주시고 이러한 일들이 얼마나 많이 일어나고 있으며 앞으로의 피해자들이 안 생기게 이 글을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퍼트려주세요.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호소했다.


사진=양예원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