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이소윤, 양예원 이어 피팅모델 성범죄 고발
[#미투] 이소윤, 양예원 이어 피팅모델 성범죄 고발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5.17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한 가운데, 배우 지망생 이소윤 또한 비슷한 피해 사례를 털어놨다.

17일 이소윤은 양예원의 SNS에 “저는 예원이가 영상에서 언급한 친한 언니이자 같은 배우 지망생 이소윤이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또한 이소윤은 자신의 SNS에 직접 피해 호소문을 게재했다. 이소윤은 피팅모델 구인 아르바이트를 보고 간 곳에서 성범죄 피해를 당했음을 알렸다.

이소윤은 “촬영 당일 저는 스튜디오로 갔다. 스튜디오에 도착 후 저를 데려온 실장이라는 분이 남자 주먹만 한 자물쇠를 걸어 문을 잠갔고, 위에 쇠사슬로 문을 감았다”면서 “실장님들 따라가 탈의실 안에 가보니 노출이 심한 옷들뿐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옷을 입고 나가니 약 15~20명의 카메라를 든 남자들이 있었다”면서 “그 사람들의 말을 들어주지 않으면 온갖 욕을 퍼부었으며, 무섭게 다가와 어깨를 쌔게 잡는 등 여기서 모델을 포기하면 몇 천만 원을 배상해야 한다, 부모님께 알리겠다, 여태 찍은 사진을 유포하겠다, 아는 작가, PD들에게 연락하여 방송계에 발도 못 들이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털어놨다.

오래 전 이야기를 털어놓게 된 계기도 밝혔다. 이소윤은 “3~4년 전 이야기를 사진이 야동 사이트에 올라오고 나서야 서로 이야기할 수 있었다”면서 “처음에 어떠한 야동 사이트에서 시작해 현재는 저희가 찾은 곳만 약 5개의 사이트가 된다. 심지어 저희와 같은 스튜디오에서 찍은 다른 여자들의 사진들이 굉장히 많았다. 저희와 같은 방식으로 똑같이 당했다는 거라고 생각된다”고 알렸다.

끝으로 이소윤은 “앞으로 저희와 같은 피해자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또 한 저희와 같은 피해자가 있다면 용기를 내어 더 이상 혼자 끙끙 앓지 말고 저희에게 꼭꼭 연락 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사진=이소윤 SNS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