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뮤직 페스티벌, 뭐 입지?... 아찔할수록 예쁜 ‘크롭’의 매력 4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섹시하면서도 캐주얼한 느낌까지 갖춘 크롭의 매력에 빠져보자.

5월 말부터 6월까지 ‘서울재즈페스티벌’, ‘2018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그리고 ‘울트라 코리아 2018’ 등 여러 뮤직 페스티벌이 대중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 예정이다. 특히 다수의 페스티벌이 역대급 라인업을 공개하면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뮤직 페스티벌에서 음악만큼 빼놓을 수 없는 패션 스타일링을 알아봤다. 올해는 어떤 옷을 입어야 할까?

페스티벌에서 패션퀸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싶다면 캐주얼하면서도 아찔한 ‘크롭 스타일링’에 도전해보자. 이에 설리부터 아이린, 켄달 제너, 에이오에이 혜정 등 여자 스타들의 패션을 한자리에 모았다.

★ ‘설리 is 뭔들’ 설리

매번 독특한 콘셉트의 스타일링과 빛나는 비주얼로 화제를 모은 설리. 그는 최근 크롭 뷔스티에와 벨벳 소재의 재킷을 매치한 파격적인 룩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사진 속 설리는 클리비지 라인과 배가 드러나는 짧은 뷔스티에를 이너로 착용해 섹시한 매력을 어필했다.

여기에 광택이 특징인 벨벳 재킷과 팬츠를 매치해 클래식한 분위기를 더했다. 날씨 변화가 잦은 5월이기 때문에 설리처럼 아우터를 착용한다면 기온에 맞춰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 ‘감출 수 없는 모델 카리스마’ 아이린

이번 페스티벌에서 주목받는 ‘퀸’이 되고 싶다면 모델 아이린의 패션을 참고하자. 아이린은 칼라가 높게 올라오는 크롭 티셔츠에 그레이 컬러의 재킷을 매치해 차분한 스타일링을 시도했다. 여기에 레오퍼드 패턴의 팬츠를 매치해 강렬한 포인트를 줬다.

아이린이 착용한 레오파드 팬츠는 하이 웨이스트로 아이린의 긴 다리를 강조했으며, 부츠컷 라인은 최근 유행하는 레트로 분위기 연출을 도왔다.

★ ‘범접 불가 톱모델 아우라’ 켄달 제너

20도를 웃도는 더운 날씨에 사람들의 옷차림이 가벼워졌다. 이번 페스티벌에서 시원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크롭 패션을 연출하고 싶다면 톱모델 켄달 제너의 스타일링을 참고하자. 사진 속 켄달 제너는 러플이 달린 어깨끈이 특징인 크롭 슬리브리스를 착용해 여성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짧은 뷔스티에로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어필한 켄달 제너는 보이프렌드 핏의 데님 팬츠와 레터링으로 포인트를 준 옐로 컬러의 벨트를 착용해 포인트를 줬다.

★ ‘오늘도 예쁨’ AOA 혜정

섹시하면서도 귀엽고, 러블리한 매력을 뽐낸 혜정. 과감한 스타일링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이번 룩을 참고해 페스티벌 퀸으로 거듭나보자. 제니스뉴스가 포착한 혜정은 블랙 크롭 슬리브리스에 A 라인 미니스커트를 매치한 모습이다.

여기에 벌룬핏 오버사이즈 블루종을 아우터로 매치해 사랑스럽게 표현했으며, 특히 세로 스트라이프 패턴의 니 하이 스타킹을 앵클부츠에 매치해 키치한 포인트를 줬다. 마지막으로 볼드한 실버 이어링으로 레트로 트렌드까지 표현했다.


사진=설리 SNS, 신경용 포토그래퍼, 켄달 제너 SNS, 김경표 포토그래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