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조타 “일 년 반 공백, 힘들지 않았다면 거짓말일 것”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가수 겸 배우 조타가 공백 후 복귀 소감을 전했다.

SBS 예능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이하 ‘정글의 법칙’)’ 기자간담회가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진호 PD를 비롯해 오만석, 최정원, 비투비 서은광, 임현식, 조타(이종화), 위너 이승훈 등이 참석했다.

일 년 반의 공백 이후 최근 배우 이종화로 새로운 도전을 예고한 조타는 이날 참여 소감을 전했다. 조타는 “공백 기간 동안 힘들지 않았다고 하면 거짓말이다”라며, “정글을 가서 많은 걸 느꼈고, 제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됐다. 정글에 가서 다른 생각 없이 열심히 일 할 수 있었고,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타는 “정글로 인해 제가 더 밝아졌고,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게 됐다. 재정비를 했다고 보면 될 것 같다. 조금 더 성숙해질 수 있는 시기였고, 앞으로의 모습에 기대를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조타는 “굉장히 고생했지만, 저희가 많이 느꼈던 것처럼 시청자분들도 제가 느낀 아름다움, 힘듦을 함께 느끼면서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후발대 분들까지 많은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인사했다.

한편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