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나의 아저씨' 김민석 ① "찌릿하고 따뜻했던, 90점 짜리 작품"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좋아하는 연기를 죽을 때까지 하고 싶어요"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 속 김민석은 묵묵히 팀을 뒷받침했다. 그는 이선균, 서현우, 채동현과 함께 안전진단 3팀 소속 막내 사원 '여형규' 역으로 분했다. 특유의 포근하고 듬직한 인상이 매력적인 김민석은 여형규 그 자체의 모습으로 작품에 녹아들었다.

김민석의 어린 시절은 배우와 거리가 멀었다. 중학교 3학년까지 태권도 선수로 활약했다. 도전적이고 자신감 넘치는 눈빛은 그 당시의 경험 때문인지도 모를 일이다. 하지만 우연히 예고에 입학했고, 연기와 마주했다. 첫 공연은 배우가 아닌 백스테이지의 스태프였지만 무대의 모습은 그의 가슴을 뜨겁게 했다. 그래서 김민석은 태권도가 아닌 연기를 선택했다.

결국 김민석은 지난 2016년 영화 ‘초인’으로 데뷔했다. 그가 연기했던 ‘민식’은 기계체조 선수. 대역이 필요한 게 당연했지만, 운동 선수 시절이 도움이 됐다. 김민석은 두 달 넘게 기계체조 훈련을 받았고, 모든 장면을 직접 촬영했다. 배역에 대한 애정과 책임, 그리고 연기를 향한 욕심이 빚어낸 결과였다.

이어 김민석은 영화 '부산행',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 드라마 '최강 배달꾼', '애간장' 등 꾸준히 다양한 작품에 도전하며, 앞으로를 위한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탄탄하게 쌓고 있다. 김민석은 "지금 나이에 할 수 있는 많은 역할을 만나보고 싶어요"라며, 신예 배우다운 포부로 그의 앞날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김민석이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나의 아저씨'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김민석은 부드러울 것 같았던 이미지와 달리 풋풋한 분위기가 가득하고, 유쾌한 말투와 미소를 가진 사랑스러운 배우였다. 그와 나눈 대화 현장을 이 자리에 전한다.

Q. '나의 아저씨'가 호평 속에 종영했다. 작품을 마친 소감은?
5개월 동안 딱 4일 정도 촬영을 빠졌던 거 같아요. 좋은 형님들, 선배님들, 스태프분들, 감독님과 너무 즐겁게 촬영했고요. 끝나지 않은 것 같은 작품이 끝나서 시원섭섭해요. 

Q. 안전진단 3팀의 신입이자 사회 초년생 여형규를 연기했어요. 신인 배우와 비슷한 입장이라 더 공감이 됐을 것 같다.
형규가 참 편했어요. 형규는 김대리 형님, 송과장 형님, 동훈 부장님을 보필하는 역할이에요. 제가 예전에 태권도 선수 생활을 했거든요. 그때 단체 생활을 하며 선배들을 챙긴 경험이 있어요. 그래서 형규의 마음을 더 잘 알아간 것 같아요(웃음).

Q. 형규로 캐스팅되는데 비하인스 스토리가 있다면?
오디션을 봤는데, 처음에 봤던 대본이 김대리 역이었어요. 그런데 감독님께서 "김대리와는 나이대가 맞지 않는 것 같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광일, 기범, 형규 역을 읽었는데, 감독님께서 "형규 역과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하셔서 맡게 됐어요. 

Q. 그중에 탐나는 역할도 있었을 것 같아요. 
처음에 읽었던 김대리 역할이 재미있었어요. 나이로 볼 땐 광일 역도 좋았는데, 캐스팅되고 리딩하면서 맞춰가다 보니까 ‘나는 형규구나’ 싶었어요(웃음). ‘각자의 자리가 있다’는 걸 깨달았어요. 그래서 다른 배역에 욕심나기보다는 제 역할을 잘 해내려고 노력했어요.

Q. ‘나의 아저씨’에서의 만족도는 얼마나 될까요?
100점 만점 중에 90점이라고 생각해요. 형규는 제가 준비한 것 보다 분량이 적어 아쉽기도 했어요. 하지만 촬영하면서 전체적인 조화와 어우러지는 소속감을 느꼈어요. 감독님께서도 "그 부분에 치중했으면 좋겠다"고 하셨고요.

Q. 이지은 씨가 채동현 씨 뺨을 때리는 장면을 함께 촬영했어요.
이지은 씨가 "뺨을 처음 때려본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리허설도 충분히 한 후에 촬영을 했어요. 그리고 촬영할 때는 집중했지만, 찍은 후에 어색해지지 않게 서로 분위기를 맞춰 가기도 했어요(웃음). 

Q. 촬영장에서 제일 막내였는데, 힘이 된 선배가 있어요?
모든 선배님들이 항상 잘 챙겨 주셨어요. 특히 이선균 선배님은 오시면 하이파이브도 하고, 포옹도 하고, 술 한 잔 하기도 했어요. 그리고 처음에 촬영하고 같이 밥 먹자고 하셔서, 팀원들끼리 현장에서도 밥도 먹었어요.

먹으면서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돈독해지더라고요. 먼저 다가와 주시고, 시간도 마련해 주셔서 현장 분위기가 따뜻해질 수 있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송과장 역의 서현우 형도 잘 챙겨주셨어요. 현우 형은 바로 위의 형이었기도 했지만, 같은 학교 선배예요. 예전에 현우 형이 하는 공연을 보러 가기도 했어요. 아는 형을 ‘나의 아저씨’에서 만나 정말 반가웠어요(웃음). 

Q. 촬영 중 재미있던 에피소드가 있다면?
너무 많아요. 한 번은 겨울에 연천에서 촬영했는데, 그때 기온이 영하 17도였어요. 작업화를 신고 촬영하는데, 모두 발이 시려서 동동 떨고, 수면양말을 신기도 했어요. 근데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까 모두 아무렇지 않게 진지한 표정으로 연기를 해서 정말 웃겼던 기억이 나요(웃음). 

Q. ‘나의 아저씨가’ 논란도 있었지만, 진한 감동과 여운을 남긴 작품이었어요. 민석 씨에게는 어떤 작품으로 남을 것 같아요?  
‘나의 아저씨’는 저에게 따뜻한 드라마인 것 같아요. 마음이 찌릿찌릿해서 눈물도 같이 흘렸던 신기한 작품이었어요. 촬영하면서도 그랬던 순간들이 있었고, 제가 진짜 팀원이 된 것 같았어요.

특히 극중 이선균 선배님이 상무가 되는 장면을 좋아해요. 촬영할 때 리허설이 따로 없었는데 포옹하고, 웃고, 소리 지르는 모습이 방송에 잘 담겼기도 했고요. 실제로 우리 팀의 높은 사람이 승진하는 것 같아 너무 신나고 울컥했어요. 

▶ 2편에서 계속

 

사진=김경표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