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in극장] ‘기름진 멜로’ 정려원, ‘로코퀸의 귀환’ 단새우 패션 아이템 5
[패션in극장] ‘기름진 멜로’ 정려원, ‘로코퀸의 귀환’ 단새우 패션 아이템 5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05.2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기름진 멜로’의 배우 정려원의 패션 아이템이 화제다. ‘로코퀸’, ‘패셔니스타’ 등 화려한 수식어가 늘 따라다니는 정려원의 스타일은 이번 드라마에서도 연일 주목받는 중이다. 

정려원은 SBS 드라마 ‘기름진 멜로’ 속 파산한 재벌가의 딸 ‘단새우’ 역으로 분해 ‘단블리’라고 불리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자랑하고 있다. 이에 정려원의 스타일 속 패셔너블한 아이템을 비교 분석했다. 

★ ‘비닐봉지 말고’, PVC 백

정려원은 최근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는 PVC 백을 착용해 패션의 포인트로 살렸다. 속이 훤히 드러난 PVC 백 속 가방은 체크 패턴으로 이뤄져 클래식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또한 가방의 스트랩은 가죽 등의 소재가 아닌 볼드한 체인으로 이뤄져 유니크한 센스를 자랑하기에 충분했다. 

★ ‘베이직한 아이템’, 화이트 백

정려원은 트렌치코트에 네모난 스퀘어 숄더백을 매치해 도회적인 패션을 완성했다. 또한 정려원의 숄더백은 스트랩이 두꺼운 게 특징이며, 길이를 다소 짧게 멨다. 화이트 컬러의 아이템은 베이직한 컬러이기에 어떤 스타일에나 무난하게 스타일링할 수 있다. 

★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스카프 백

전체적으로 모노 톤 컬러로 패션을 마무리했다면 스카프 등의 아이템을 활용해보는 건 어떨까? 목에 두르는 스카프를 가방의 손잡이, 액세서리 등으로 이용하면 더욱 발랄한 패션 아이템이 된다. 사진 속 정려원은 화이트, 그레이 컬러의 의상과 함께 스카프를 더한 크로스백을 매치해 포인트를 줬다.

★ ‘시크함의 상징’, 스틸레토 구두

부드럽게 퍼지는 옐로 컬러의 원피스에 정려원은 밑단이 짧은 크롭 재킷과 스틸레토 구두를 매치해 패셔니스타의 면모를 뽐냈다. 특히 정려원의 사진 속 패션은 옐로와 블랙 톤의 컬러만을 활용해 화사하지만 과하지 않은 스타일링을 완성한 것을 볼 수 있다. 

★ ‘똑같지 않아서 더욱 매력적’, 언밸런스 드롭 이어링 

정려원은 골드 컬러의 드롭 이어링을 한쪽 귀에 언밸런스하게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 이어링은 하프 후프링과 일자로 쭉 이어진 드롭 디자인이 더해졌으며, 앞과 뒤의 길이가 달라 한층 트렌디한 매력을 발산할 수 있다.  

 

사진=SBS '기름진 멜로' 방송화면 캡처, 버버리 공식 홈페이지, '제이에스티나', '빈치스', '레이첼콕스', '디디에 두보' 제공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