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너는 내 여자니까’ 누나들의 마음 흔든 드라마 속 역대 연하남 5
[기획] ‘너는 내 여자니까’ 누나들의 마음 흔든 드라마 속 역대 연하남 5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05.25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보면 볼수록 설레는 비주얼과 매력으로 누나들의 마음을 심하게 떨리게 만드는 연하남. 이에 많은 이들에게 연하남 판타지를 불타오르게 했던 드라마 속 남자 스타들의 현실 패션이 궁금해졌다.

‘누나’라는 말을 설레게 만들었던 배우들의 스타일을 알아봤다. 정일우부터 이종석, 박서준, 양세종, 정해인까지 기럭지까지 완벽한 그들의 패션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 ‘거침없이 하이킥’ 정일우

정일우는 MBC 드라마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선생님인 서민정을 좋아하는 ‘이윤호’ 역으로 상큼한 매력을 발산했다. 사진 속 정일우는 깔끔한 슈트를 착용해 시원스러운 이미지를 이끌어냈다. 여기에 스키니 타이를 매치해 고리타분하지 않는 스타일을 완성했다. 

# ‘너의 목소리가 들려’ 이종석

이종석은 SBS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속 사람의 마음을 읽는 ‘박수하’ 역으로 신비로운 소년 이미지를 그렸다. 현실 속 이종석은 패션 센스도 남달랐다. 톤 다운된 핑크 컬러 슈트를 선택한 이종석은 재킷 속 셔츠 또한 비슷한 톤으로 입어 톤 인 톤 스타일을 연출했다. 

# ‘마녀의 연애’ 박서준

박서준은 tvN 드라마 ‘마녀의 연애’ 속 ‘윤동하’ 역으로 분해 현실 연하남 같은 매력을 선사했다. 작은 얼굴과 모델 같은 큰 키의 박서준은 세련된 네이비 컬러의 와이드 핏 슈트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박서준은 팬츠를 하이 웨이스트로 착용해 다리가 더욱 길어보이는 효과를 줬다. 

# ‘사랑의 온도’ 양세종 

양세종은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 속 ‘온정선’ 역을 맡아 따뜻한 설렘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녹였다. 양세종은 비비드한 퍼플 컬러의 니트로 전체적인 패션의 분위기를 살렸다. 이와 함께 앵클라인이 드러나는 슬랙스에 양말을 높게 신어 트렌디한 이미지를 자랑했다. 

#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정해인

정해인은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서준희’ 역으로 ‘국민 연하남’ 대열에 올랐다. 사진 속 정해인은 화이트 롱슬리브 셔츠와 블랙 슬랙스를 매치해 베이직한 스타일링을 했다. 여기에 유니크한 패턴의 재킷을 레이어드해 밋밋할 수 있는 패션에 포인트를 줬다.


사진=제니스뉴스 DB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