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드라마 퀸의 귀환... 첫방부터 기대 UP!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드라마 퀸의 귀환... 첫방부터 기대 UP!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5.2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채시라가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점령했다.

채시라가 지난 26일 첫 방송된 MBC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에서 3년 동안 집 밖에 나오지 않은 여자 ‘서영희’로 등장했다.

이날 서영희는 어두운 집안 내 부스스한 얼굴에 의욕 없는 눈빛으로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서영희는 3년 전 외도한 '한상진'(이성재 분)에 이혼을 거부하며 경제권만 장악한 채 혼자 사는 것을 택한 인물이다.

서영희는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인생도 있는 거야. 적어도 여자에게는 결혼이라는 건 그래. 아무것도 남겨지지 않아. 결혼 후의 여자에겐 과거만 남겨져. 현실과 미래는 존재하지 않아. 숨만 쉬고 살 뿐이지. 나를 갉아먹는 짓이야. 결혼은”이라고 혼자 중얼거렸다.

이어 갑자기 찾아와 아들 '한민수'(이준영 분)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정효'(조보아 분)를 태연히 받아들이는가 하면, 심한 입덧으로 정신을 잃어가는 정효의 모습에도 침착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병원에 데려가려면 밖을 나가야 한다는 사실에 두려움을 느꼈고 머뭇거리다 심호흡을 한 후에 현관문을 열었다.

이처럼 채시라는 결혼으로 자신을 잃어버린 여자 ‘서영희’로 분해 첫 방송부터 단숨에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특히 결혼과 엄마의 삶에 대한 민낯을 내비치며 앞으로 이어질 전개에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편 MBC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캡처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