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자유로운 멋을 느끼고 싶다면?’ 태연부터 남주혁까지 데님 팬츠 4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데님 팬츠는 자유분방하고 멋스러운 스타일링이 가능해 많은 패션 피플들에게 사랑받는 아이템이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이전에 유행했던 스키니한 디자인 이외에도 다채로운 디자인이 등장해 데님 팬츠로 개성을 드러내기 충분하다. 

이에 스타들은 어떤 디자인의 데님 팬츠를 선택했는지 궁금해졌다. 소녀시대 태연부터 선미, 남주혁, 이종석까지 패션 센스라고 하면 생각나는 스타들의 스타일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 ‘힙한 스타일도 예뻐’, 소녀시대 태연

태연은 스키니한 핏의 디스트로이드 팬츠를 선택했다. 여기에 커다랗게 그래픽이 들어간 티셔츠를 매치했는데, 팬츠와 어우러져 펑키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태연은 팬츠를 하이 웨이스트로 착용해 더욱 다리를 길게 보이는 효과를 줬다. 

★ ‘다리 길이 실화?’, 선미

선미는 슬릿 디테일이 돋보이는 데님 팬츠를 착용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선미의 아이템은 옆라인이 무릎까지 트여있어 유니크한 이미지를 발산했다. 선미는 이와 함께 어글리 스니커즈를 매치해 트렌디한 센스를 드러냈다. 

★ ‘반려견 돌멩이와 산책 중’, 이종석

이종석은 짙은 블루 컬러의 데님 팬츠를 착용해 모델다운 핏을 뽐냈다. 이어 이종석은 소재가 언밸런스하게 들어간 셔츠를 착용해 소소한 포인트를 놓치지 않았다. 컬러 또한 팬츠와 어우러지는 블루 컬러를 선택해 톤 온 톤 스타일을 연출했다.  

★ ‘스윗한 윙크 발사’, 남주혁

남주혁은 아이스크림을 들고 장난 궂은 미소를 지어 눈길을 끌었다. 남주혁은 밝은 컬러의 데님 팬츠를 선보였는데, 팬츠의 밑단이 다소 짧아 활발한 매력을 높였다. 여기에 화이트 컬러의 삭스를 루스하게 신어 완성도 높은 스트리트룩을 완성했다. 


사진=태연, 선미, 이종석, 남주혁 S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