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방탄소년단부터 버버리까지, ‘개성 한가득’ 네온 컬러 활용법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울트라 바이올렛의 뒤를 이어 이번 여름 시즌에는 화려한 네온 컬러가 길거리를 물들일 예정이다.

이번 시즌 패션 업계는 ‘빅(Big)’, ‘럭셔리(Luxury)’, 컬러풀(Colorful)’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강렬한 컬러를 입은 애슬레저 패션부터 과감한 배색이 특징인 트로피컬, 볼드한 액세서리 스타일링까지 크고 화려한 것들이 주를 이룬 2018년 S/S 시즌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 ‘네온 컬러’가 있다.

최근 스트리트에서 네온 컬러를 찾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린부터 핑크, 옐로까지 다양한 색으로 가득한 가운데, 네온 컬러가 어색한 사람들을 위해 준비했다. 방탄소년단 뷔부터 엄지원, 그리고 패션 브랜드의 활용법까지 한 자리에 모았다.

● 방탄소년단 뷔, 벌써 여름이야?

최근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방탄소년단 뷔는 그린과 레드 등 여러 형광 컬러가 배색을 이룬 셔츠로 멋스러운 여름 패션을 선보였다.

네온 그린을 바탕으로 모던한 체크 패턴이 가미된 셔츠에 블랙, 레드, 스카이 블루 등 여러 컬러를 그라피티처럼 연출한 그래픽을 더해 트렌디하게 표현한 아이템이며, 뷔는 심플한 블랙 슬랙스와 매치해 셔츠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 엄지원, '입덕 유발' 러블리룩

서울패션위크 현장에서 포착한 엄지원은 트렌디한 아이템을 풀장착한 모습이다. 이날 엄지원은 2018년 트렌드 컬러인 울트라 바이올렛 티셔츠에 오버핏이 매력적인 보이프렌드 진, 복고풍이 유행하면서 패션 피플의 잇템으로 자리한 꼬리 벨트, 그리고 네온 핑크 컬러의 스틸레토 힐을 매치했다.

특히 의상의 톤은 낮춰 네온 핑크 컬러의 신발에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 스포티한 무드의 페미닌한 분위기가 적절히 조화를 이룬 스타일링이다.

● 패션 브랜드의 네온 컬러 제안

패션 브랜드 버버리도 네온 컬러에 집중한 모습이다. 버버리는 트렌치코트에 형광 핑크 컬러의 스카프를 숄처럼 매치해 클래식하면서도 트렌디한 감성까지 챙긴 룩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네온 옐로 컬러의 라인 테이프로 마무리한 백으로 스포티한 스타일링 포인트를 줬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 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버버리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