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어딜 가나 시선 강탈 '인간 반짝이' 글리터룩 3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블링 블링'한 아이템이 뷰티를 넘어 패션까지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번 2018 S/S 시즌에 뷰티 업계는 글리터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지난 여름부터 반짝이는 스티커나 비즈를 얼굴에 직접 붙이는 ‘키라키라 메이크업’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했기 때문이다. 이 트렌드는 앞으로 패션계까지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여름에는 유독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아이템들이 유행한다. 특히 스팽글과 같은 글리터 아이템은 빛에 따라 다른 컬러를 띠며 시원한 느낌을 주는데, 이로 인해 포인트로 자주 활용된다.

이번 여름 글리터 패션을 시도하고자 하는 발 빠른 패션 피플을 위해 한채영, 명세빈, 서효림 등 여자 스타들의 룩에서 트렌디한 연출 팁을 꼽아봤다.

● ‘인형이 살아있잖아?’ 한채영

첫 번째 주인공은 ‘인간 바비’ 한채영이다. 바비 인형을 떠올리게 하는 황금 비율과 예쁜 얼굴은 한채영이 선택한 글리터 원피스와 만나 더욱 화려하게 빛났다. 

영화 ‘이웃집 스타’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한채영은 핑크 스팽글 소재의 오버핏 원피스를 단독으로 착용했다. 힙을 살짝 덮는 짧은 원피스는 한채영의 각선미를 강조했다. 여기에 한ㅊ영은 에스닉한 펜던트 장식과 스트랩이 조화를 이룬 샌들로 멋스러운 포인트를 더했다.

● ‘눈부신 아름다움이란 이런 것’ 명세빈

배우 명세빈이 지난 3월에 열린 패션 브랜드 미스지 콜렉션의 2018 F/W 컬렉션에 참석했다. 쇼에 앞서 포토월에 선 명세빈은 블랙 레이스 소재의 드레스에 글리터 벨트로 포인트를 준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클래식하면서도 페미닌한 분위기의 레이스 드레스는 명세빈의 우아한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화려한 스팽글로 제작된 글리터 벨트는 잘록한 허리 라인이 더욱 돋보일 수 있도록 도왔다.

● ‘상큼한 롤리팝 같은 매력’ 서효림

마지막 주인공은 특유의 러블리한 분위기가 매력적인 서효림이다.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현장에서 포착된 서효림은 이너가 비치는 오간자 소재와 면이 믹스 매치된 테일러드 원피스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여기에 블랙과 핑크가 조화를 이룬 룩을 한층 돋보이게 연출하기 위해 핑크 스팽글 소재의 타이를 매치해 포인트를 줬다.


사진=제니스뉴스 DB, 김경표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