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1열] 워너원의 ‘원 더 월드’... 세계가 하나되는 장밋빛 황금기의 시작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워너원 월드’의 문이 활짝 열렸다. 현재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그룹답게 화려한 스케일, 웅장한 사운드가 고척스카이돔을 가득 채웠다.

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보이그룹 워너원(Wanna One)의 첫 번째 월드 투어 콘서트 ‘원: 더 월드(ONE: THE WORLD)’가 개최됐다.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개최된 서울 공연은 3회 총 6만석이 오픈됐고, 예매 시작 10분만에 전석이 매진되는 기록을 달성했다. 이는 데뷔 1년도 채 되지 않은 아이돌이 이뤄낸 눈부신 성과다.

IMAX관 스크린에 육박하는 초대형 영상 LED 스크린(30m x 20m)을 메인 무대 양쪽에 설치했으며, 약 200여 개의 스피커를 설치해 최고의 음향을 자랑했다. 무엇보다 시선을 끈 것은 무대 중앙의 웅장한 타워로, 멤버들이 만든 새로운 세계의 365일을 상징화한 36.5m로 설치돼 의미를 더했다.

데뷔 이래 쉴 틈 없이 달린 워너원은 데뷔앨범 ‘1X1=1’과 리패키지 ‘1-1=0’, 두 번째 미니앨범 ‘0+1=1’까지 총 3장의 음반을 발표했다. 워너원은 처음으로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인 만큼 그간 발표한 앨범에 수록된 다양한 곡들의 무대를 선사하며 팬들의 갈증을 해소시켰다.

오프닝 영상으로 콘서트의 포문을 연 워너원은 ‘활활’, ‘네버’, ‘에너제틱’, ‘부메랑’, ‘보여’, ‘뷰티풀’로 열기를 끌어 올렸다.

윤지성은 “콘서트가 진행될수록 열기가 뜨거워지는 것 같다. 오늘 공연이 마지막인 만큼 끝까지 즐겁게 즐기고 가셨으면 좋겠다”라고, 강다니엘은 “워너원 첫 단독 콘서트 대망의 마지막 날을 새하얗게 불태우도록 하겠다. 원래 콘서트는 ‘막콘’이 최고다”라며 인사했다.

워너원은 콘서트의 세트리스트엔 소제목들을 정해, 노래로 그 주제에 대한 스토리를 들려줬다. ‘드림 위드 유(DREAM WITH YOU)’라는 주제에서 워너원은 ‘너의 이름을’, ‘갖고 싶어’, ‘이 자리에’로 꿈을 노래했다. ‘더 원더 월드(THE WONDER WORLD)’라는 주제로는 ‘워너 비’, ‘트와이라이트’, ‘나야 나’로 워너원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뽐냈다.

‘골든 에이지(GOLDEN AGE)’는 워너원이 전 세계를 무대로 황금기를 완성해가겠다는 포부를 담은 주제다. 노래 제목 그대로 ‘골드’ 무대로 워너원은 앞으로 펼쳐질 월드 투어에 대한 당찬 포부를 전했다.

더불어 워너원은 오는 4일 오후 6시 발매되는 스페셜 앨범의 수록곡이자 유닛곡 퍼포먼스를 최초로 공개하기도 했다. 윤지성-하성운-황민현로 구성된 보컬 유닛 린온미는 ‘영원+1’을, 박지훈-배진영-라이관린으로 구성된 유닛 남바완은 ‘11’을, 옹성우-이대휘로 구성된 유닛 더힐은 ‘모래시계’를, 강다니엘-김재환-박우진으로 구성된 유닛 트리플 포지션은 ‘캥거루’로 각기 다른 매력을 뽐냈다.

대망의 마지막 무대는 스페셜 앨범의 타이틀곡 ‘켜줘’다. 워너원 앨범 발매를 앞두고 팬들을 위해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해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한편 ‘원 더 월드’는 서울을 시작으로 세계 14개 도시에서 3개월간 총 20회 펼쳐진다.

 

사진=CJ E&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