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쉬, 세계 해양의 날 ‘터틀 젤리 밤’ 출시... 바다 거북 형상화
러쉬, 세계 해양의 날 ‘터틀 젤리 밤’ 출시... 바다 거북 형상화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06.0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러쉬가 바다거북 모양의 신제품으로 바다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알린다.

코스메틱 브랜드 러쉬가 오는 8일 세계 해양의 날을 맞아 ‘터틀 젤리 밤’을 출시한다.

터틀 젤리 밤은 플라스틱 쓰레기로 인한 바다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했다. 

특히 멸종 위기종인 바다거북은 버려진 비닐을 먹이인 해파리로 착각하고 먹고 질식사해 개체 수가 줄어들고 있다. 

터틀 젤리 밤은 이러한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뱃속에 흰색 한천(Agar)을 담아 바다거북이 삼킨 비닐을 형상화했다. 입욕제가 물에 풀리면서 나오는 흰색 물줄기는 마치 바다에 떠다니는 비닐을 떠올릴 수 있다.

이어 터틀 젤리 밤은 사이프러스, 샌들우드, 소나무 오일로 향기를 만들었으며, 맑고 청량한 느낌을 전한다. 

러쉬 브랜드 관계자는 제니스뉴스에 “바다에 떠다니는 플라스틱 조각은 해양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다”며,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멸종 위기종인 바다거북 모양의 ‘터틀 젤리 밤’을 출시해 바다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했다”고 전했다. 

한편 브랜드 러쉬의 ‘터틀 젤리 밤’은 오는 18일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러쉬 제공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