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日 데뷔 뜨거운 화력…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보이그룹 세븐틴이 일본 데뷔앨범 ‘위 메이크 유’로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에 등극했다.

지난 5월 30일 데뷔앨범 발매 이후 일본 대중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꾸준히 얻어온 세븐틴(SEVENTEEN)이 이번에는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 현지의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앞서 세븐틴은 5월 28일부터 3일까지 집계 기준 오리콘 위클리 앨범 차트 2위는 물론 빌보드 재팬에서 핫 앨범, 톱 앨범 세일즈 2위, 일본 최대 레코드사인 타워 레코드의 전 점포 앨범 종합 차트에서 ‘위 메이크 유(WE MAKE YOU)’ 초회 한정반 A가 상위권에 오르는 등 쾌조의 앨범 성적을 거뒀다.

이처럼 식지 않는 뜨거운 인기에 세븐틴의 일본 데뷔 앨범이 6월 9일자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1위에 등극했다. 2위는 일본 인기 아티스트 ‘산다이메 제이 소울 브라더스 프롬 에그자일 트라이브(三代目 J Soul Brothers from EXILE TRIBE)’가 차지했다.

세븐틴의 일본 데뷔앨범 ‘위 메이크 유’는 세븐틴의 에너지를 확실하게 전달 할 수 있는 오리지널 신곡이자, 타이틀곡인 ‘콜 콜 콜!(CALL CALL CALL!)’을 비롯해 팬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었던 기존 곡의 일본어 버전을 포함한 총 5곡을 수록했다.

특히 타이틀곡 ‘콜 콜 콜!’은 세븐틴이 일본 정식 데뷔를 위해 심혈을 기울여 만든 신곡인 만큼 완성도 높은 곡으로 일본 대중들은 물론 일본 가요계의 이목을 끌었다.

이에 지난 31일 진행된 일본 데뷔 기념 쇼케이스에서 앞으로의 일본 활동 목표로 도쿄돔 공연을 하는 것이라고 밝힌 세븐틴의 당찬 포부가 얼마나 쾌속으로 이뤄질지 남다른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세븐틴은 오는 28일부터 7월 1일까지 총 4일간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될 단독 콘서트 “2018 SEVENTEEN CONCERT 'IDEAL CUT' IN SEOUL”를 앞두고 있다.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