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베일 벗은 '프로듀스 48', 한일전 아닌 성장 드라마 쓸까(종합)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걸그룹 아이오아이와 보이그룹 워너원이 데뷔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만든 ‘프로듀스’ 시리즈가 한일 양국 합작 프로젝트로 다시 돌아왔다. 이번 시즌은 한국과 일본의 합작으로 방송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프로듀스 48'이 어떤 색다른 모습으로 시청자와 만날지에 관심이 모인다.

Mnet 예능 ‘프로듀스 48’의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두베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용범 Mnet 국장과 안준영 PD를 비롯, 이승기, 이홍기, 치타, 배윤정, 최영준, 메이제이 리가 참석했다.

‘프로듀스 48’은 Mnet의 대표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인 ‘프로듀스101’ 시스템과 전용 극장에서 상시 라이브 공연을 하는 일본 ‘AKB48’ 시스템이 결합된 프로젝트 프로그램이다. 한일 양국 연습생 96명이 걸그룹 데뷔를 목표로 서바이벌을 펼칠 예정이다.

한일 합작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방송 전부터 ‘한일전이 아니냐’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대해 안준영 PD는 “그간 Mnet은 ‘음악으로 하나 되자’를 슬로건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프로듀스 48’은 한국과 일본이라는 특수성이 아닌, 아시아에서 아이돌을 꿈꾸는 친구들이 한 곳에 모여서 공통적인 꿈을 이뤄가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준영 PD는 “꿈과 우정, 성장이라는 키워드를 시청자들께 보여드릴 것이다. 한일전으로 봐주시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김용범 Mnet 국장은 “전 세계 음악 산업에서 아시아의 위상이 점점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음악 시장 성장률 2위인 일본과 1위인 한국이 힘을 합쳐 더 큰 시장을 만들고자 했다. 우리 프로그램은 예능 프로그램에 불과하지만 한국과 일본, 두 연습생들이 꿈을 이뤄나가는 과정에서 정치를 넘어 대화의 창구를 만들 수 있을 거라 본다. 정치 성향을 전혀 띄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국민 프로듀서와 함께 연습생을 이끌어갈 트레이너 군단 또한 막강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한일 양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 중인 그룹 FT아일랜드의 이홍기와 감성 보컬 소유가 보컬 트레이너로 합류한다. 이와 함께 시즌 1부터 함께한 치타가 랩 트레이너를 맡았다. 

특히 이번 시즌은 안무 트레이닝에 집중한 모습이다. ‘프로듀스 48’은 ‘프로듀스 101’ 시즌 1을 함께했던 안무가 배윤정과 ‘2017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7 MAMA)’에서 ‘베스트 안무가’ 상을 수상한 안무가 최영준,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안무가 메이제이 리를 댄스 트레이너로 발탁한 것이다.

안준영 PD는 “프로그램을 기획하면서 일본 친구들이 우리나라의 군무를 출 수 있을지 걱정을 많이 했다. 그래서 안무에 유독 신경을 많이 쓴 것 같다”라며, “’친구들을 어떻게 짧은 시간 내에 성장시킬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세 명의 안무 선생님을 모시게 됐다. 그런데 제가 걱정을 너무 많이 한 것 같다. 모두 잘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안준영 PD는 전 시리즈를 통해 데뷔한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안준영 PD는 “아이오아이와 워너원 친구들이 활동을 잘 해주고 있기 때문에 ‘프로듀스 48’이 나올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분들이 아이들의 꿈을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 국적 상관없이 12명을 뽑을 예정이다. 한국과 일본이라는 나라보다 여기서 꿈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친구들의 성장에 초점을 두셨으면 좋겠다”라며, “또 연습생들이 우정을 키워가면서 나오는 시너지가 대단하다. 우정과 어린 소녀들의 꿈을 응원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101명의 연습생들과 함께했던 ‘프로듀스’ 시리즈가 96명의 연습생들과 함께 돌아왔다. 한일 합작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두고 있는 ‘프로듀스 48’. 앞으로 이 프로그램이 오디션 프로그램계에 어떤 새 바람을 몰고 올지에 관심이 모인다.

한편 Mnet ‘프로듀스 48’은 오는 15일 오후 6시 첫 방송된다.

 

사진=M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