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혁민 “한서희, 밤 업소 출신” VS 한서희 “어이없다”
강혁민 “한서희, 밤 업소 출신” VS 한서희 “어이없다”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6.1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얼짱 출신’ 작가 강혁민이 한서희를 저격하는 듯한 글을 남겨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한서희 역시 반격에 나섰다.

강혁민은 15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해당 글의 주어는 생략돼 있으나 네티즌들은 대상을 한서희로 추측하고 있다. 논란이 일자 강혁민은 해당 글을 삭제한 상태다.

강혁민은 앞서 한서희가 “클럽에서 방탄소년단 뷔를 만났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A씨는 처음 나에게도 클럽에서 봤다는 이야기를 했었다. A씨는 과거 나에게 '그래서 네가 누구라고?'이러면서 SNS에 유명한 척 허세를 떨었다”고 폭로했다.

또한 강혁민은 “A씨가 밤에 업소에서 일하며 성 상품화해서 호화롭게 살다가 갑자기 금수저 코스프레하면서 페미인 척하는 건 좀 아니다"라면서 "나는 A씨가 어디서 왜 누구한테 얼마를 받았는지도 정확히 안다. 그 돈으로 집 사고, 냉장고 사고, TV 사고, 명품 사고 돈 떨어져가니, 이제 페미들로 재테크까지 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혁민은 “A씨는 나에게 '더 이상 자기는 관심에 중독돼서 페미를 끊을 수가 없다'고 했다. 관심을 받기 위해 페미를 한다는 A씨의 마음을 예상은 해서 별로 놀랍지도 않았다"면서 "하지만 이제는 도가 지나친다. 아무 죄 없는 방탄소년단 뷔에게까지 피해를 주고 있다. 이제는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게 관종짓을 끊게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서희는 “여성 혐오적 시선 정말 지겹다. 전형적인 카더라로 여론 몰이를 하는 저 모습 솔직히 구역질 난다. 아마 저보다 저희 집안에서 그리고 신세계 부회장님한테 먼저 고소당할 것 같다”고 반박했다.

이어 “저희 집은 금수저가 아니다. 엄마가 고등학교 교장이고, 할아버지가 이사장이고, 아빠가 IT회사 운영하는 대표일 뿐, 평범한 집안의 딸이다”라면서 “현재 제 브랜드 사업 시작 이후 집안에서의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고, 지금 사는 집도 제 돈으로 제가 계약을 하고, 현재 생활비도 제가 브랜드로 벌어서 충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한서희는 “여러분들이 어떠한 말을 믿으실진 모르겠다. 하지만 최소한 실재하는 이야기들로 여론 몰이를 해야지 않느냐. 왜냐면 지금 제가 너무 어이가 없다”며 강혁민의 글에 대한 기분 나쁜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강혁민은 지난 8일 한서희를 포함한 악플러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사진=강혁민, 한서희 SNS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