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 스테파니 “완곡 안무한 건 아냐… 발레 하는 장면 추천하고파"
‘미인’ 스테파니 “완곡 안무한 건 아냐… 발레 하는 장면 추천하고파"
  • 임유리 기자
  • 승인 2018.06.19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가수 스테파니가 작품의 안무에 욕심을 냈다고 전했다. 

뮤지컬 ‘미인’의 프레스콜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건동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정태영 연출, 김성수 음악감독, 서병구 안무가를 `비롯해 배우 정원영, 김지철, 김종구, 이승현, 스테파니, 허혜진, 권용국, 김찬호, 김태오가 참석했다. 

스테파니는 이번 작품에서 시와 노래를 선보이는 시인 병연 역할을 맡았다. 이에 대해 스테파니는 “시인이자 가수인 병연의 역할을 둘 다 소화해내려고 노력하고 있다. 독립군 병연의 역할을 할 때는 시인으로 치중을 하고, 하륜관에서 노래하는 가수를 직업으로 할 때는 노래와 춤으로 승부를 걸려고 노력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작품의 안무에도 참여를 했다는 스테파니는 “이번 뮤지컬이 두 번째고, 대극장은 처음이다. 초연이다 보니까 안무로 욕심을 냈다”라며, “서병구 선생님이 전체적 그림을 다 그려놓으시고, 그 안에서 나는 보여줄 수 있는 기술적 부분을 어플라이 시킨 것 뿐이다. 내가 완곡 안무를 했거나 그런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테파니는 “추천하고 싶은 장면은 강호가 ‘빗속의 여인’을 두 번 부르는데, 리프라이즈를 부를 때 내가 발레를 한다”라며 “안무가 선생님께서 그런 작은 신은 내게 맡겨주셨다. 그래서 나래를 펼칠 수 있어서 행복하게 작업을 했다”라고 전했다. 

뮤지컬 ‘미인’은 한국 대중 음악의 거장 신중현의 음악으로 구성된 작품이다. 무성영화관을 소재로 한 쇼뮤지컬로, 총 23곡의 히트곡이 담겼다. 오는 7월 22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홍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