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틸다’ 김우형 “처음으로 오디션 탈락할 줄 알았는데…”
신시컴퍼니 - 뮤지컬 마틸다 - 김우형 프로필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배우 김우형이 ‘마틸다’의 오디션에 임했던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마틸다’의 제작발표회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더 플라자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 공연 프로듀서 박명성과 해외 총괄 프로듀서 루이즈 위더스를 비롯한 주요 스태프와 최정원, 최재림, 김우형 등의 출연 배우가 참석했다. 

김우형은 이번 작품에서 최재림과 함께 미스 트런치불 역할을 맡았다. 트런치불은 여성 연기를 남성 배우가 연기하는 독특한 설정뿐 아니라 빼어난 연기력, 고난이도의 노래를 소화할 수 있는 가창력까지 요구되는 역할이다. 

이에 김우형은 “오디션이 너무 어려웠다. 지금까지 오디션을 운이 좋게 잘봐서 떨어져본 적이 없다. 그런데 ‘마틸다’가 '첫 탈락의 기쁨을 주겠구나'라고 생각할만큼 너무 어렵고 부담스러웠다”라며, “(하지만) 이번에도 행운의 기쁨이 나에게 왔다. 이번 오디션을 통해서 '더 열심히 해야겠구나' 생각했다”라고 오디션 당시의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김우형은 “연습하고 첫날 ‘이거 포기해야 되나’ 진심으로 생각했다. ‘어떻게 해내지’ 했는데 내려놓기가 너무 창피하더라. 그래서 미친 듯이 했다”라고 덧붙여 작품의 난이도를 짐작하게 했다. 

또한 김우형은 이날 “마틸다 역 배우들이 노래하는데 나도 모르게 행복하고 따뜻해져서 아빠 미소를 짓게 되더라”라며, “괴롭혀야 되는데 어떡하지. 행복하게 괴롭혀주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뮤지컬 ‘마틸다’는 전세계에 2억 5천만부의 소설을 판매한 베스트셀러 작가 로알드 달의 동화 ‘마틸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로열 셰익스피어 컴퍼니가 뮤지컬 ‘레미제라블’ 이후 25년 만에 선보인 작품으로 아시아 최초, 비 영어권 최초로 국내에서 공연된다. 오는 9월 8일 LG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사진=신시컴퍼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