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모모랜드, 사재기 논란 딛고 ‘뿜뿜’ 이을 히트작 ‘배엠’으로 출격(종합)
제니스뉴스 DB - 모모랜드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모모랜드가 이번에도 중독성 강한 타이틀로 돌아왔다. ‘뿜뿜’을 이을 또 하나의 히트곡 탄생을 예감케 한다.

26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걸그룹 모모랜드의 네 번째 미니앨범 ‘펀 투 더 월드(Fun To The World)’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방송인 김영철이 맡아 진행했다.

모모랜드는 전보다 화려한 스타일 변신으로 눈길을 끌었다. 혜빈은 “저번에도 숏컷이긴 했지만, 이번에 활동하면서 더 짧게 잘랐다. 팬분들이 ‘혜빈이 머리가 점점 짧아지는데 다음엔 투블럭을 하지 않겠나’라고 했었다. 그런 반응 외에도 오랜만에 염색을 어둡게 해서 잘 어울린다고 해줘서 만족스럽다”라고 자랑했다.

낸시는 “다들 초록색이라고 하는데 파란색이 많이 섞인 초록색이다. 인어공주 같은 색이다. 지금까지 갈색 머리만 했다. 생각보다 멤버들이 잘 어울린다고 해줬다. 아직도 거울을 보면 놀라지만 적응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 주이는 “저는 드디어 양갈래를 벗어났다. 많은 분들이 핑크로 알고 계시지만, 오렌지 핑크로 염색했다”고 소개했다.

제니스뉴스 DB - 모모랜드

신곡 ‘배엠’은 쉬운 가사와 간결한 후렴구가 인상적인 일렉트로스윙 장르의 신나는 하우스곡이다. ‘뿜뿜’을 성공시킨 신사동호랭이가 범이낭이와 합작해 만든 곡으로 발매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연우는 “생각지도 못했던 사람이 갑자기 마음에 들어와 심장을 ‘배엠’하게 만들었다는 재밌는 내용의 노래다”라고 ‘배엠’ 가사에 담긴 스토리를 설명했다.

이어 혜빈은 신사동호랭이와의 작업에 대해 “두 번째 작업인 만큼, 저희를 더 잘 파악해주셔서 편하게 작업할 수 있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한 혜빈은 “포인트 안무가 3가지다. 개인적으로 많은 연습을 했다. 기본 하루에 7시간은 셔플을 추기도 했다”라고, 제인은 “가장 메인은 ‘셔플토닉 댄스’다. 두 번째는 후렴구에 나오는 ‘배엠 댄스’다. 세 번째는 ‘인사 댄스’다”라고 말하며 직접 통통 튀는 포인트 안무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모모랜드는 데뷔곡 ‘짠쿵쾅’을 시작으로 ‘어마어마해’, ‘꼼짝마’, ‘뿜뿜’ 등 밝은 에너지를 전하는 곡들로 활동을 펼쳐왔다. 이번에도 기존에 보여줬던 모모랜드만의 색깔을 이어갈 예정이다.

제인은 “저희가 너무 웃긴 이미지로만 소비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진지할 땐 진지하려고 노력한다. 많은 분들이 무대 위의 에너지를 좋아해주시기 때문에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제니스뉴스 DB - 모모랜드

모모랜드는 ‘뿜뿜’으로 음원 차트 역주행에 성공하며 데뷔 이래 처음으로 음악방송에서 1위 트로피를 거머쥐는 기쁨을 누렸지만, 사재기 논란으로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그리고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사재기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발표해 의혹을 씻을 수 있었다.

연우는 “다행스럽게도 그 의혹에서 벗어났다. 힘들었다기보다 저희가 묵묵히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 억울한 것보다 ‘우리가 조금 더 열심히 해야겠구나’, ‘많이 성장해야겠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끝으로 모모랜드는 활동 목표 및 공약을 내걸었다. 나윤은 “일단 ‘뿜뿜’으로 저희가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배엠’에 대한 부담감은 있지만, 저희가 열심히 준비한 만큼 차트인을 꼭 하고 싶다”면서 “만약 1위를 하게 된다면 세운 공약이 있다. 뮤직비디오에 멤버들마다 다른 분장을 하고 나온다. 그 분장으로 ‘뮤직뱅크’ 출근길에 가거나, 그냥 무대를 꾸미면 어떨까 한다”고 밝혔다.

주이는 “이번에 저의 어머니와 혜빈 언니 어머니가 좋은 꿈을 꾸셨다고 했다. ‘뿜뿜’ 때도 좋은 꿈을 꾸시고 ‘잘 될 것 같다’고 하셨다. 이번에도 예감이 좋다”며 활동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한편 모모랜드는 26일 오후 6시 새 앨범 ‘펀 투 더 월드’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원서연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