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엘리스, 이번엔 ‘청량돌’… 무더위 날릴 서머송으로 컴백(종합)
제니스뉴스 DB - 엘리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엘리스가 여름에 어울리는 청량한 음악으로 돌아왔다. 엘리스만의 상큼하고 통통 튀는 매력을 대중에 어필하고자 한다.

28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섬유센터 이벤트홀에서 걸그룹 엘리스(ELRIS)의 세 번째 미니앨범 ‘서머 드림(SUMMER DREAM)’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배우 설정환이 맡아 진행했다.

이날 혜성은 “저희가 서머송을 진짜 해보고 싶었다. 이렇게 예쁜 ‘서머 드림’이라는 좋은 곡으로 활동하게 돼서 기쁘다. 기대가 되는 활동이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또 벨라는 “공백기 동안 개인적으로 많이 노력하고 준비했다. 이번 앨범 활동을 통해서 준비한 탤런트와 개인기를 보여드리려고 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앨범에는 '썸'을 타고 있는 설레는 감정을 표현한 팝 록 장르의 ‘찰랑찰랑’, 사랑을 시작하고 싶은 소녀의 애태우는 마음이 잘 표현된 미디엄 템포의 댄스곡이자 빅스(VIXX) 멤버 라비(RAVI)가 프로듀싱을 맡아 화제가 되고 있는 ‘말해’, 사랑하는 사람에게 주는 기쁨이 무엇인지를 느낀 연인들의 마음을 풀어낸 어쿠스틱 팝 장르의 ‘챙겨주고 싶어’, 몽환적인 사운드와 다이내믹한 멜로디 라인이 돋보이는 ‘포커스(Focus)’까지 총 다섯 개의 트랙이 수록됐다.

제니스뉴스 DB - 엘리스

타이틀곡 ‘서머 드림’은 사랑하는 사람을 꿈처럼 달콤한 존재에 빗대어 표현한 곡이다. 편안한 멜로디와 예쁜 가사, 여리지만 상큼발랄한 엘리스의 보이스가 어우러져 청량한 여름날의 아침을 떠올리게 만든다.

유경은 “여름을 담은 가사와 청량한 멜로디가 포인트인 곡이다. 들으면 들을수록 떠나고 싶은 노래다”라고 ‘서머 드림’을 소개했다.

소희는 적극적으로 포인트 안무를 보여줬다. 소희는 “’파도춤’이 포인트 안무 첫 번째다. 태양이 지는 모습을 표현한 ‘태양춤’도 포인트다”라고 말하며 직접 선보여 호응을 이끌어냈다.

엘리스는 최근 데뷔 1주년을 맞이했다. 멤버들은 입을 모아 기쁜 마음을 전했으며, 소희는 “일주년이 되자마자 브이 라이브로 소통을 했고, 그 다음 날 저희의 컴백 날짜를 알려드렸다”라고 자랑했다.

가린은 “저희가 데뷔 쇼케이스를 했던 곳에서 이렇게 3집 쇼케이스를 하게 돼서 정말 기쁘다. 오랜 기간 동안 연습했으니 예쁘게 봐주시길 바란다”고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제니스뉴스 DB - 엘리스

엘리스는 보다 발전한 모습으로 대중과 만날 것을 약속했다. 혜성은 “1~2집 때보다는 서로 소통을 많이 했고, 고민을 많이 들어줬다. 의사소통을 많이 하면서 팀워크를 단단히 다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벨라는 “1집 다음에 바로 2집이 나왔었다. 모니터할 시간이 조금 부족했고, 표현력이 부족한 것들이 보였다”면서 “이번 앨범에는 서로 거울을 봐주고, 영상을 찍어서 보면서 연습했다. 댄스 선생님께서 손끝과 발끝에 감정을 담아서 춤을 추면 좋겠다고 하셨다. 온 몸에 감정을 담아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활동에서 ‘소다돌’이란 수식어를 얻길 소망했던 엘리스가 이번에 얻고 싶은 또 다른 수식어는 무엇일까. 이에 대한 물음에 유경은 “저번 활동 때는 ‘소다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었다. 이번 활동으로 새롭게 얻고 싶은 수식어는 아무래도 ‘서머 드림’이 여름 곡이고, 노래도 청량하기 때문에 ‘청량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라고 답했다. 더불어 혜성은 “여름하면 생각나는 그룹이 되고 싶다”는 소망을 내비쳤다.

쇼케이스 말미에는 같은 회사 식구인 배우 강기둥, 안세하가 무대에 올라 엘리스를 응원했다. 두 사람은 현장에서 엘리스에게 ‘서머 드림’의 포인트 안무를 배워 선보여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한편 엘리스는 28일 오후 6시 새 앨범 ‘서머 드림’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원서연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