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대세' 방탄소년단, 美 타임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5인’ 선정
박소진 포토그래퍼 - 방탄소년단 기자간담회 단체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5인’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28일(현지시간)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5인(The 25 Most Influential People on the Internet)’ 기사를 게재하고 방탄소년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카니예 웨스트 등 25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해당 부문에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 선정됐다. 이는 한국인 최초의 기록이며, 방탄소년단은 이번 선정을 통해 다시 한 번 글로벌 대세임을 입증했다.

타임은 “데뷔한 지 5년 된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올해 ‘빌보드 200’에서 1위에 오른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를 발매하며 자체 보유한 미국 기록을 경신했다. 이는 케이팝 앨범 사상 역대 최고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방탄소년단 성공의 숨은 공신은 ‘아미’라는 이름의 열정적인 소셜 팬으로, 방탄소년단과 관련된 모든 것을 소비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타임은 “방탄소년단은 89주 이상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저스틴 비버를 제치고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수상했다”며, “꾸준한 소셜 미디어 사용으로 5000만 이상의 팔로워를 모으며 방탄소년단의 위치를 더욱 공고히 다졌다”고 밝혔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