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1열] 세븐틴, '캐럿'과 함께하는 가장 이상적인 순간 ‘IDEAL CUT’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 세븐틴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날로 성장하는 세븐틴이다. 데뷔 초 작은 공연장에서 시작해 날로 팬층을 넓힌 세븐틴은 이번 콘서트로 4일간 약 2만 7천 관객을 동원하며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완전체 무대는 물론이고 각 유닛 별 무대로 다채로운 무대를 펼치며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 세븐틴은 ‘캐럿(팬클럽 이름)’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쉴 틈 없이 전하며 ‘팬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30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보이그룹 세븐틴(SEVENTEEN)의 단독 콘서트 2018 SEVENTEEN CONCERT 'IDEAL CUT' IN SEOUL이 열렸다.

이번 콘서트는 지난 6월 28일을 시작으로 오는 7월 1일까지 총 4일에 걸쳐 열린다. 종합 편 ‘IDEAL CUT – THE SCENE’을 비롯해 색다른 유닛 데이 공연인 ‘IDEAL CUT – H cut’, ‘IDEAL CUT – V cut’, ‘IDEAL CUT – P cut’에서 각 유닛의 공연과 솔로 무대가 펼쳐진다.

이날 화려한 펄이 가미된 블랙 슈트를 입고 등장한 세븐틴은 ‘신세계’, ‘하이라이트’로 첫 포문을 열었다. 지난 29일 공연에서 다리 부상을 당한 버논은 의자에 앉은 채 무대에 등장해 강렬한 래핑을 선보였고, 팬들의 뜨거운 응원을 받았다.

이어 세븐틴은 단체 무대인 ‘고맙다’를 비롯해 우지-호시의 ‘날 쏘고 가라’, 에스쿱스-정한-원우-디에잇-승관-디노의 ‘플라워’를 연달아 선사했다. ‘노 펀’, ‘엄지척’으로는 제복을 입고 지팡이를 활용한 특별한 퍼포먼스로 카리스마를 뽐냈다.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 세븐틴

무대를 연달아 선보인 세븐틴은 팬들에게 인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버논은 의자에 앉아 “다리 괜찮다. 보기에 그럴 수 있지만, 그렇게 심각한 정도는 아니다. 최대한 빨리 완쾌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한 것이니 큰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된다. 너무 아쉽다. 콘서트를 꼭 같이 하고 싶어서, 이렇게라도 무대를 서게 됐다”라고 부상을 걱정하는 팬들을 다독였다.

이에 민규는 “팬분들이 더 신나게 즐겨주시고 웃어 주셔야 버논이도 힘이 날 것 같다. 세븐틴 콘서트에 오셨으니 신나게 놀고 가셨으면 좋겠다”라고, 승관은 “안타까움보다는 응원하는 눈빛이 더 많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멘트를 마친 세븐틴은 “아이디얼 컷!”을 외친 후 다음 무대의 시작을 알렸다. 세븐틴은 스탠드 마이크를 잡고 ‘지금 널 찾아가고 있어’, ‘뷰티풀’로 다시 열기를 이어갔다. 특히 에스쿱스, 원우, 민규, 버논 힙합 유닛은 미발표곡인 ‘숙여’를 최초로 공개하며 팬들을 열광케 했다. 호시, 준, 디에잇, 디노 퍼포먼스 유닛은 ‘잼 잼’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은 ‘V cut’, 보컬 유닛의 스페셜한 무대가 꾸려진 날이다. 보컬 유닛의 VCR이 시사되고 우지, 정한, 조슈아, 도겸, 승관이 ‘입버릇’, ‘바람개비’로 감미로운 노래를 들려줬다. 그리고 각 보컬 유닛 멤버들은 미발표 솔로곡을 선사했다.

도겸은 “’플라이’라는 곡이다. 꿈과 희망이 담긴 제 이야기이기도 하고, 여러분들께 들려드리고 싶기도 했다”라고, 조슈아는 “너를 잃고 살고 싶지 않다, 네가 없으면 살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캐럿들을 위한 곡이다”라고, 우지는 “제목은 ‘어떤 미래’다. 발라드를 하고 싶었다”고 선보인 솔로곡을 설명했다.

또 승관은 “제목을 아직 못 정했다. 가사 뜻은 제가 힘들 때, 자존감이 바닥으로 떨어졌을 때, 캐럿분들과의 소중한 추억을 떠올리며 다시 제 자신을 치유하는, 서로에 대한 사랑과 믿음을 확인할 수 있는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섹시한 솔로 퍼포먼스로 뜨거운 환호를 얻은 정한은 “제 노래의 내용이 너를 담아서 꽃을 피운다는 거다. 섹시해 보이고 싶었는데 성공한 것 같다. 범주 형이 거의 다 만든 곡인데, 제가 이미지로 노래를 설명했다. ‘제 노래는 보라색이어야 한다’고 했었다”라고 말하며, 멤버들의 성원에 힘입어 다시 포인트 안무를 보여줬다.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 세븐틴

보컬 유닛의 솔로 무대가 끝난 후에는 특별한 VCR이 상영돼 눈길을 끌었다 세븐틴의 팬 명인 캐럿, 그리고 그 상징인 다이아 모양이 달린 머리띠를 착용한 세븐틴은 영상 속 인형으로 분해 다이아 반지를 찾아 나서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세븐틴은 영상 속 머리띠를 그대로 착용하고 무대에 등장했다. 세븐틴은 리더 에스쿱스, MC 민규, 왕자 호시, 천사 정한, 기타리스트 조슈아, 집사 준, 포토그래퍼 디에잇 등 다양한 캐릭터로 변신해 ‘띵킹 어바웃 유’를 선사했다. 이 외에 준-도겸-민규가 ‘헬로’를, 조슈아-버논이 ‘로켓’으로 색다른 유닛 구성을 보여줬다.

더불어 모든 멤버가 다 모였을 때 가장 시너지를 내는 세븐틴은 ‘예쁘다’, ‘샤이닝 다이아몬드’, ‘붐붐’, ‘락’을 선사하며 화려한 퍼포먼스를 뽐냈다.

민규는 “저희가 1년 만에 하는 콘서트다. 4회 중에 벌써 3회가 지나갔다. 끝나는 게 너무 아쉽고, 시간도 금방 간다. 이번 한국 콘서트를 시작으로 또 세계 캐럿분들을 만나러 월드 투어를 간다”고 인사했다. 일부 멤버들은 다음 컴백을 예고하는 스포일러 멘트 및 제스처로 궁금증을 자극했다. 세븐틴은 ‘박수’로 콘서트를 마쳤다.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 세븐틴

물론 앙코르 무대도 빠질 수 없다. “앙코르”를 외치는 팬들을 위해 세븐틴은 ‘캠프파이어’를 부르며 다시 등장했으며 ‘힐링’, ‘아주 나이스’로 모든 공연을 마무리했다.

민규는 “’우리 캐럿들’이라고 말하지만 1명, 1명 다 하나의 캐럿이라는 걸 꼭 알아주셨으면 좋겠다.여러분들을 위해서 음악하고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여러분들을 많이 사랑하는 만큼 음악하겠다”고 인사했다.

우지는 “’멤버들에게 많이 기대고 있구나’를 다시 한 번 느끼게 됐고, 우리의 소중함을 알게 되는 시간이었다. 그래서 콘서트가 참 좋은 것 같다. 재미나게 뛰어 놀 수 있고, 많은 감동과 교훈을 배우는 자리 같다. 저희가 월요일 되면 각자의 생활을 하실 텐데 저희가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콘서트는 지난해 7월에 개최된 ‘DIAMOND EDGE’ 이후 약 1년 만에 진행되는 단독 콘서트로 선예매와 일반 예매에서 전 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 팬들의 열띤 성원에 힘입어 추가 회차를 전격 오픈하는 등으로 인기를 모았다.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