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윔블던에서 ‘유니클로’ 입는다
유니클로 - 로저 페더러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로저 페더러 테니스 선수가 유니클로와 만났다.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가 3일 테니스 선수 ‘로저 페더러(Roger Federer)’와 글로벌 홍보대사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유니클로는 테크놀로지에 기반한 기능성과 심플하지만 디테일이 담긴 옷으로 라이프웨어 브랜드로서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세계적인 실력을 갖춘 운동선수를 글로벌 홍보대사로 선정하고 있다.

글로벌 홍보대사는 경기 시 유니클로의 기능성 상품을 착용하며, 유니클로는 상품 개발 때 글로벌 홍보대사들의 전문적인 의견을 반영하고 있다.

유니클로의 글로벌 홍보대사로 발탁된 로저 페더러는 2일(현지시각) 개막한 ‘2018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유니클로의 기능성 상품을 착용하고 경기에 참가한다.

‘2018 윔블던 남자단식 1라운드’에서 페더러가 착용한 옷은 유니클로가 섬유회사 ‘도레이’와 함께 개발한 신소재 ’드라이 EX’로 제작했다. 아치형의 입체 짜임 구조가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해 경기 내내 쾌적하게 착용 가능하다.

디자인은 아티스틱 디렉터 크리스토퍼 르메르가 이끄는 유니클로 파리 R&D센터에서 담당했다. 로저 페더러의 취향을 반영해 짧은 높이의 스탠드업 칼라로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으며,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기념해 상, 하의에 유니클로를 상징하는 버건디 색상으로 포인트를 줬다.

로저 페더러는 “내게 테니스와 우승은 매우 중요한 가치지만 유니클로가 추구하는 삶과 문화, 인류애 또한 무엇보다 소중하다. 유니클로와 나는 세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싶다는 열정이 있으며, 앞으로 함께하게 될 새로운 도전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사진=유니클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