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김숙 "이영자 언니, 친하지만 무서워"
JTBC - 랜선라이프 - 이영자 - 김숙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예능 '랜선라이프'의 개그맨 김숙이 이영자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JTBC 예능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의 제작발표회가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나라 PD, 이영자, 김숙, 뉴이스트 W JR, 대도서관, 윰댕, 밴쯔, 씬님이 참석했다. 

'랜선라이프'는 핫한 1인 크리에이터들의 삶을 관찰하고 그들의 카메라 뒷모습을 파헤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날 이영자는 "김숙과 사적으로 친한데, 일적으로 만나 어떻냐"는 질문에 "숙이가 지난주 녹화 때 저에게 '영자 언니, 너무 재미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숙은 "그 말 뒤에 '무섭다'고 덧붙였다. 친하고 재미있는데 너무 무섭기도 하다. 언니가 포스가 있다. 언니가 머리에 묻은 걸 떼어 주려고 했는데, 때리는 줄 알고 놀라기도 했다"고 농담했다.

이어 "친한 사람끼리 방송하니까 너무 재미있다. 영자 언니가 다 맞춰준다"며, "하지만 언니가 뒤에서 혼낸다. 앞에서는 참 좋다. 녹화는 재미있지만 저는 방송 끝나면 바로 집에 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이영자는 "숙이랑 일적으로 만났을 때는 다르다. 저도 어렵다. 자꾸 저에게 밴쯔와 먹방으로 대결 구도를 만든다. 먹는 거라고 다 똑같지 않다. 밴쯔는 많이 먹고, 저는 맛있게 먹는데 자꾸 부추겨 불편했다"고 대답했다.

한편 JTBC 예능 '랜선라이프'는 오는 6일 오후 9시 첫 방송한다.


사진=JT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