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 출신 켄타-상균, 팬미팅 통해 공식 활동 발표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JBJ 출신 상균과 켄타가 팀을 결성한다.

두 사람은 지난 7일 KBS 아레나홀에서 단독 팬미팅을 진행 중, 팬들에게 공식 활동 계획을 최초로 발표하며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이어 공식 팬카페와 공식 SNS를 7일 오후 7시에 동시 개설하며 상균과 켄타의 활동 명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상균과 켄타는 꾸준한 사랑과 응원을 보내준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심혈을 기울인 팬미팅 행사를 진행했다.

바쁜 스케줄 가운데도 팬미팅 준비에 상균과 켄타는 시간을 쪼개며 준비했다는 후문. 특히 이번 한국 팬미팅을 통해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상균과 켄타는 한국에서 개최된 단독 팬미팅인 만큼 팬들과 하나 된 무대로 화려하게 시작을 알렸고 준비된 노래를 열창하며 팬들을 열광케 했다. 이어 예능감 가득한 모습을 한껏 보여주며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며 팬들과 가까이 호흡했다.

 

사진=후너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