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산들, 26대 ‘별밤지기’ 성공적인 DJ 데뷔 신고식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보이그룹 비원에이포 산들이 달콤한 목소리로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으며 새로운 ‘별밤지기’로서 성공적인 데뷔를 마쳤다.

26대 ‘별밤지기’로 발탁된 산들은 9일 오후 10시 5분 방송된 MBC 표준FM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의 첫 방송을 시작했다.

일본 일러스트레이터 요시모토 나라의 사연을 소개하며 새로운 '별밤'의 문을 연 산들은 "내가 데뷔 때부터 DJ가 꿈이었는데 이렇게 정말로 될 줄 정말 꿈에도 몰랐다. 인생은 살아가는 게 아니라 살아지는 거라더니 계획에도 없는 일이 이렇게 생겼다. 근데 예상치도 못한 이 일이 마음에 쏙 든다. 이제 나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첫 인사를 건넸다.

이어 "내가 정말 많이 떨고 있나 보다. 처음 DJ를 하려다 보니까 책임감이 많이 느껴진다"고 덧붙이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산들은 '단골식당' 코너의 고정 게스트인 가수 일락과 함께 환상적인 호흡을 발휘하며 DJ가 처음이라는 것이 믿기기 힘들 정도로 안정적인 목소리 톤으로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비원에이포 멤버들 간의 끈끈한 우정과 의리도 엿볼 수 있었다. 멤버 신우는 직접 메시지를 보내며 "산들아. 새로운 DJ가 된 걸 축하한다. 형이 맛있는 거 사줄게. 파이팅"이라고 산들을 응원했다. 이에 산들은 "형은 돌아갈 수 없는 강을 건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멤버 공찬 또한 "'별밤'에서 산들 형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니 너무 행복하다. '보이는 라디오'에 산들 형 너무 잘생겼잖아. 떨지 말고 형 집에서 하는 것처럼 해라"라는 메시지를 보내며 끈끈한 의리를 드러냈다. 산들은 "감사하다. 너무 고맙다. 집에 있는 것처럼 편하게 하면 큰일난다. 진짜 편하게 있는 편이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산들이 라디오 DJ로 나서는 건 데뷔 7년여 만으로 그동안 각종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는 게스트로 출연하며 활약한 바 있다. 또한 비원에이포 메인보컬로서 KBS2 '불후의 명곡', MBC '일밤-복면가왕', '듀엣가요제' 등 각종 음악 경연 프로그램에서 뛰어난 가창력으로 매 무대마다 큰 감동을 선사하며, 대중들로부터 인정을 받은 바 있다.

한편 ‘별밤’은 매일 오후 10시 5분부터 12시까지 전파를 탈 예정이다.

 

사진=M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