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민, 임성진 열애설 및 비속어 논란에 “팬 기만한 행동, 반성 중”(전문)
이수민, 임성진 열애설 및 비속어 논란에 “팬 기만한 행동, 반성 중”(전문)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7.1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 DB - 이수민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이수민이 임성진과의 열애설에 대해 해명, SNS에서의 비속어 사용애 대해 사과했다.

지난 9일 이수민은 자신의 SNS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열애설에 대한 논란으로 인해 피해를 봤을 임성진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면서 “성진 씨는 친한 지인일 뿐이며, 열애라는 말과는 어울리지 않는 관계다”라고 배구선수 임성진과의 열애설을 해명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이수민과 임성민의 데이트 장면을 목격한 글과 두 사람의 미공개 사진이 유포돼 화제가 됐다. 이수민은 SNS를 통해 “아니다. 어제 아침엔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고 스타일리스트 언니도 함께 있었다. 이런 글은 멈춰달라”고 직접 열애설을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이수민은 비공개 계정을 통해 자신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화면을 캡처해 욕설과 함께 “나 슈스네. 열애설도 다 뜨고. 성진아 축하해”라고 올렸다.

또한 이수민은 한 팬이 “수민님 이거 부계인가요?”라고 보낸 메시지를 공개하며, 더 심한 욕설을 더해 “무서워 뭐지”라고 적었다. 이 같은 이수민의 비공계 SNS 계정은 그의 지인을 통해 유포되며 논란이 됐다.

문제가 커지자 이수민은 “비공개 계정이 있냐는 많은 분들의 DM으로 인해 구설에 오를까 무서워서 겁을 먹어 저도 모르게 거짓말을 하고 만 것 같다.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팬분들을 기만한 행동인 것 같아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고, 지금도 반성 중이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진심으로 반성하며, 잘못을 뉘우치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이수민은 EBS ‘보니하니’에서 진행을 맡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드라마 ‘역적’, ‘크로스’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동했다.

▼ 이하 이수민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수민입니다.

먼저 열애설에 대한 논란으로 인해 피해를 봤을 임성진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또한 제 비공개 계정에 제가 경솔하게 쓴 비속어와 말실수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비공개 계정이 있냐는 많은 분들의 DM으로 인해 구설에 오를까 무서워서 겁을 먹어 저도 모르게 거짓말을 하고 만 것 같습니다.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팬분들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며, 앞으로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이수민이 되겠습니다.

그리고 저와 임성진씨의 열애 사실에 대해서 언급을 하자면 저와 임성진 씨는 친한 지인일 뿐이며, 열애라는 말과는 어울리지 않는 관계입니다.

마지막으로 팬분들을 기만한 행동인 것 같아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고, 지금도 반성 중입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진심으로 반성하며, 잘못을 뉘우치도록 하겠습니다.

논란을 일으켜,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