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현아-태연-문가비 '화려하면 화려할수록 매력 폭발' 글리터 패션 3
[기획] 현아-태연-문가비 '화려하면 화려할수록 매력 폭발' 글리터 패션 3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07.10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화려하면 화려할수록 더욱 예쁜 여름 패션. 이번 여름 패셔니스타로 떠오르고 싶다면 글리터에 주목해보는 건 어떨까? 

보기만 해도 예쁜 글리터는 뜨거운 태양 아래서 더욱 빛을 발한다. 특히 입자가 큰 글리터가 어우러진다면 모든 이들의 두 눈을 사로잡기 충분할 것이다. 

이에 스타들의 패션 속 글리터룩을 알아봤다. 현아부터 태연, 문가비까지 반짝이는 매력으로 마음까지 빼앗길 것 같은 글리터룩의 세계로 지금 초대한다. 

☆ '눈빛에 빠질 것 같아', 현아

현아 SNS - 현아 - 글리터룩

현아는 홀로그램이 생각나는 스타일의 글리터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섹시한 스타일의 아이콘 현아는 이번에도 매혹적인 패션을 완성했다. 특히 메인 아이템인 글리터 스커트는 하이웨이스트 디자인으로 다리가 더욱 길어보이는 효과를 줬다. 또한 여기에 트렌디한 PVC 페니백을 더해 센스를 드러내기도 했다.  

 ☆ '어떤 룩도 러블리하게', 태연

태연 SNS - 태연 - 글리터룩

태연은 스팽글 디테일이 가득한 의상을 선택해 눈부신 스타일을 완성했다. 선택한 스팽글 티셔츠는 터틀넥 디자인이 돋보여 가녀린 태연의 이미지를 한층 우아하게 연출했다. 이와 함께 태연은 사랑스러운 플라워 패턴이 가미된 스커트를 매치해 여성미를 높였다.  

 ☆ '머리부터 발끝까지 매력적', 문가비

문가비 SNS - 문가비 - 글리터룩

문가비는 은은한 펄감이 돋보이는 홀터넥 드레스를 착용해 완벽한 어깨라인을 드러냈다. 특히 드레스에는 세로 방향으로 주름이 들어가 있다. 세로 주름은 한층 슬림한 핏과 글리터를 훨씬 반짝이게 하는 효과가 있어 스타일을 매력적으로 연출할 수 있다. 

 

사진=현아, 태연, 문가비 SNS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