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프듀’→구구단→돌아온 세미나, 물오른 미모-실력 ‘샘이나’(종합)
[Z현장] ‘프듀’→구구단→돌아온 세미나, 물오른 미모-실력 ‘샘이나’(종합)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7.1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 DB - 구구단 세미나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구구단의 세정, 미나, 나영이 유닛으로 뭉쳤다. 지난 2016년 ‘프로듀스 101’에 출연해 활약했던 세 사람이 데뷔 후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팬들과 만난다.

10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에서 걸그룹 구구단 세미나의 첫 번째 싱글앨범 ‘세미나(SEMINA)’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미나는 “항상 이 쇼케이스 자리는 떨린다. 전날 밤에 설레고 긴장되는 마음에 잠을 설쳤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나영에 따르면 이번 싱글 앨범의 키워드는 ‘펑키디바’다. 나영은 “세 명의 개성과 자유로움, 가창력, 업그레이드 된 실력을 맛볼 수 있는 앨범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세정은 “가장 중요한 점은 3인 3색이다. 각 멤버들이 다른 보컬 색깔을 가지고 있다. 나영 언니의 가창력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다. ‘나영이가 이렇게 노래를 잘했구나’하고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미나도 랩을 선보이게 됐고, 세 명 모두 잘 돋보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자랑했다.

타이틀곡 ‘샘이나’는 팀 이름을 활용한 언어유희가 돋보이는 제목이다. 블루스 장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댄스곡으로, 세정과 나영의 파워풀한 보컬과 미나의 톡 쏘는 랩이 조화를 이루는 노래다. 세정은 “귀에 잘 박히는 노래라, 대중분들에게도 귀에 익어서 더 듣고 싶고 찾게 됐으면 좋겠다”라고 ‘샘이나’를 소개했다.

앨범에는 또 다른 수록곡 ‘루비 하트(Ruby Heart)’도 담겼다. 갖고 싶은 상대의 마음을 루비에 비유한 곡으로, 세미나의 시원하면서도 익살스러운 보컬이 인상적이다. ‘루비 하트’에 대해 나영은 “가사가 앙탈스럽고 도발적이기도 하다. 타이틀곡 ‘샘이나’와는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제니스뉴스 DB - 구구단 세미나

세정, 미나, 나영은 앞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에 함께 출연해 눈도장을 찍었다. 당시 세 사람은 연습생임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실력에 출중한 외모로 국민 프로듀서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바 있다.

구구단으로 정식 데뷔한 이후 꽤 시간이 흘렀고, 그간 멤버들은 많은 성장을 이뤘다. 세정은 “항상 무대를 할 때마다 많이 떨었다. 춤을 어려워하기도 하고 실수할까 봐 긴장하는 스타일이다. ‘프듀’ 때는 저 혼자 해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이 됐다. 이제는 의지할 멤버들이 생겼다”라고 나아진 점을 언급했다.

이어 나영은 “동생들 중에서 연습생 기간이 길었고 맏언니라 부담감이 컸다. 이제는 동생들에게 의지도 하고, 도움이 되기도 한다. 의지할 멤버가 생기면서 여유로워졌다. 항상 서툴고 어려웠는데 이제 멤버들과 이야기할 수 있게 됐고, 멤버들을 통해 얻는 게 많다. 이번 활동도 기대된다. 보컬도 꾸준히 연습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7월 컴백 대전에서 내세울 수 있는 세미나만의 강점을 어필하기도 했다. 나영은 “차별점은 3인 3색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겠다”라고, 세정은 “연습생 때 ‘썸띵 뉴’를 부르던, 그때 응원했던 사람들이 이렇게 성장했구나라고 하면서 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나영은 “’프듀’ 이후로 이렇게 3명이 뭉칠 줄 몰랐는데 감회가 새롭다. 활동하면서 그때보다 성장하고 발전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미나는 “여러분들께 조금 더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시원한 음악을 들려드리겠다”고 활동 각오를 전했다.

한편 세미나는 10일 오후 6시 ‘세미나’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제니스뉴스 영상 캡처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