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마이틴, 첫 도전 섹시 “태민-빅스-방탄소년단 무대 보며 연습”(종합)
[Z현장] 마이틴, 첫 도전 섹시 “태민-빅스-방탄소년단 무대 보며 연습”(종합)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7.1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직웍스 - 마이틴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마이틴이 풋풋한 소년의 이미지를 벗고 성숙한 남자로 돌아왔다.

10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보이그룹 마이틴(MYTEEN)의 두 번째 미니앨범 ‘퍼즐(F;UZZL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 딩동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은수는 “오랜만의 컴백이라 데뷔하는 느낌이라 떨린다”라고, 천진은 “여기서 데뷔 쇼케이스를 했었다. 그때의 생각과 추억이 생각난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앨범 ‘퍼즐’은 퍼즐과 매력(Fascinated), 특징(Feature), 찾다(Find)의 합성어로 탄생됐다. 마이틴만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퍼즐을 찾는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쉬 배드(SHE BAD)’를 비롯해 은수의 자작곡 ‘예뻐’, 어반 팝 장르의 ‘마션(Martian)’, 미디엄 템포의 R&B곡 ‘프리티 인 핑크(Pretty in Pink)’, 감성 R&B ‘오버 유(Over You)’와 ‘뷰티풀 굿바이(Beautiful Goodbye)’ 경쾌한 분위기의 ‘BBQ’까지 담겼다.

타이틀곡 ‘쉬 배드(SHE BAD)’는 임팩트 있는 드럼 라인과 베이스 라인이 매력적인 EDM 기반의 팝 곡이다. 송유빈은 “매력적인 상대방을 제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마음을 표현한 곡이다”라고 곡을 소개했다.

뮤직웍스 - 마이틴

특히 ‘쉬 배드’의 안무는 빅스 엔이 맡은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엔은 앞서 마이틴의 데뷔앨범 수록곡 ‘꺼내가’ 안무에 참여해 호평을 받은 바 있으며, 이번에도 감각적이고 세련된 퍼포먼스를 구성해 마이틴의 활동에 힘을 실었다.

김국헌은 “저희 회사 피디님이 엔 선배님과 막역한 사이다. 저희 데뷔앨범인 ‘꺼내가’ 안무를 해주셨고, 이번에도 맡아주셔서 세련되고 섹시한 안무가 나왔다”라고 기뻐했다.

멤버 신준섭과 은수는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역량을 뽐냈다. ‘쉬 배드’ 작사에 참여한 신준섭과 자작곡 ‘예뻐’를 수록한 은수의 음악적 성장이 눈길을 끈다. 은수는 “컴백하기 전에 팬송으로 준비했던 ‘예뻐’를 이번에 7인 버전으로 수록하게 됐다”라고 밝히며, “제가 나중에는 마이틴 앨범을 프로듀싱하고, 직접 만든 곡을 후배들을 위해 선물할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라고 소망을 내비쳤다.

발랄하고 풋풋한 이미지를 벗고 ‘섹시’를 콘셉트로 내세웠다. 멤버들은 이번 컴백을 위해 노력한 점들을 어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여러 선배 가수의 무대를 모니터하며 연구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은수는 “운동도 하고, 선배님들의 무대를 많이 모니터했다. 섹시한 모습들을 봤다. 샤이니 태민 선배님, 방탄소년단 선배님 무대를 보면서 제스처도 연구했다"고, 이태빈은 “빅스 엔 선배님이 안무도 중요하지만 표정도 중요하다고 하셨다. 저는 웃는 게 심쿵 포인트라고 하셔서 웃는 연습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또한 신준섭은 “헤어와 메이크업에 신경 써서 얼굴을 조금 더 가꿨다"라고, 김국헌은 “서바이벌 프로그램 출연을 계기로 자극을 받았다. 춤 연습을 많이 했고, 운동도 열심히 했다"라고, 송유빈은 “렌즈를 생전 처음 꼈다. 눈빛이 굉장히 강력해졌는데, 그게 무기다"라고, 한슬은 “카리스마 넘치는 몬스타엑스 선배님을 보면서 눈빛, 몸 등에 자극을 받았다. 몸은 성과가 없었지만 카리스마 있는 눈빛은 조금 배웠다"라고 자랑했다. 

끝으로 은수는 “발랄한 이미지를 버리고 섹시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성숙해졌다는 말을 듣고 싶다"면서 "오랜만의 컴백이라 열심히 준비했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모두 저희에게 ‘입덕’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목표를 다졌다.

한편 마이틴은 10일 오후 6시 새 앨범 ‘퍼즐’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뮤직웍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