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상반기 최다 판매 앨범' 9위 선정... 외국 앨범 최초
방탄소년단, '美 상반기 최다 판매 앨범' 9위 선정... 외국 앨범 최초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7.11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소진 포토그래퍼 - 방탄소년단 기자간담회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앨범 톱 10에 선정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bes)가 9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의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가 외국어 앨범으로는 유일하게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피지컬 앨범 톱 10에 들었다”고 보도했다.

포브스는 “닐슨 뮤직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리포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는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피지컬 앨범 9위에 올랐으며, 외국어 앨범으로는 유일한 기록”이라고 밝혔다.

이어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는 지리, 언어, 문화의 장벽을 넘어 2018년 가장 인기 있는 보이 밴드로 자리매김한 방탄소년단의 기록적인 계보를 이어간다”며, “빌보드 앨범 차트에 이름을 올린 일곱 번째 앨범으로, 마침내 ‘빌보드 200’ 차트 1위에 등극했다”고 전했다.

나아가 포브스는 “여러 성공 요인이 있겠지만 헌신적인 아미(ARMY, 방탄소년단 팬클럽)의 힘이 주된 원천이며, 방탄소년단의 앨범 판매와 인지도 상승에 기여해 소셜 미디어의 영향력을 촉진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방탄소년단은 9월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러브 유어셀프 투어가 예정됐고 미국과 캐나다 내 다양한 도시에서 13개 공연을 펼친다”며, “콘서트 티켓은 올여름 가장 수요가 많은 티켓 중 하나로, 2차 티켓 구매 시장이 치열해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8월 25일과 26일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해외 투어를 진행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