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비교 불가' 트와이스부터 박민영까지, 같은 옷 다른 느낌 3
[기획] '비교 불가' 트와이스부터 박민영까지, 같은 옷 다른 느낌 3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7.12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같은 옷, 그러나 각각의 분위기로 다른 느낌을 뽐낸 여자 스타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스타들의 패션은 언제나 대중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다. 특히 스타들이 같은 옷을 입었을 때 더욱 눈길이 가기 마련이다. 그렇다면 최근 스타들의 사랑을 받았던 스타일링은 뭐가 있을까?

이에 트와이스 채영, 구구단 세미나 세정부터 박민영, 레드벨벳 아이린, 엄현경, 정혜성까지 같은 옷을 입은 스타들의 스타일링을 샅샅이 파헤쳐 봤다.

▶ '예쁜 애 옆에 또 예쁜 애' 트와이스 채영-구구단 세미나 세정

최근 트와이스와 구구단 세미나가 신곡을 발매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특히 신곡 발매 전 공개한 개인 티저에서 트와이스의 채영과 구구단 세미나의 세정이 같은 옷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체리 패턴의 타이트한 슬립 원피스를 착용했다. 귀여우면서도 키치한 원피스를 착용한 채영과 세정은 각각 다른 분위기의 스타일링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먼저 채영은 체리 패턴 원피스에 양 갈래 당고머리와 플라워 장식, 그리고 볼드한 드롭형 이어링으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특히 이 외의 액세서리 연출은 최소화해 시선을 룩에 포인트를 준 얼굴로 집중시켰다.

반면 세정은 시크한 표정과 함께 스포티한 연출을 시도했다. 채영과 같은 원피스에 체크 패턴의 볼캡을 착용해 활동적인 느낌을 강조했으며, 컬러 펜던트로 포인트를 준 네크리스와 에스닉한 팔찌 스타일링을 함께 매치해 키치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 '조물주가 열일한 비주얼' 박민영-레드벨벳 아이린

최근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김미소 역으로 열연 중인 박민영과 KBS2 ‘뮤직뱅크’ 출근길에 모습을 드러낸 레드벨벳 아이린이 같은 디자인의 화이트 블라우스를 입어 화제다.

두 사람은 퍼프 슬리브와 허리 라인을 강조하는 실루엣이 특징인 화이트 블라우스로 여성스러운 매력을 드러냈다. 같은 아이템을 착용한 박민영과 아이린은 각각 연청색과 그레이시한 다크 블루 진을 착용했다. 다른 컬러지만 다리 라인을 강조하는 스키니 진을 매치한 것이 특징이다.

▶ '상큼상큼 대폭발' 엄현경-정혜성

사랑스러운 매력의 여배우 엄현경과 정혜성이 각각 다른 행사에서 같은 옷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끈다. 엄현경과 정혜성은 밑단으로 갈수록 넓게 퍼지는 만다린 슬리브와 러플 장식이 포인트인 플라워 패턴 원피스를 착용해 페미닌한 매력을 뽐냈다.

엄현경은 원피스 자체의 매력을 강조하기 위해 액세서리를 배제했다. 이와 함께 심플한 실루엣의 스틸레토 힐을 착용해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어필했다. 정혜성은 원피스의 사랑스러운 매력에 맞춰 시선을 얼굴로 집중시키는 드롭형 이어링을 착용했다. 여기에 스트랩 하이힐을 더해 다리가 길어 보이면서도 페미닌한 분위기를 배가시키는 포인트를 줬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젤리피쉬, 박민영 SNS, 네이버 TV ‘보따리’ 영상화면 캡처, 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