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스코프] 2018년 7월 둘째 주, 뉴이스트 W의 장기흥행에 차트 역주행까지
[제니스코프] 2018년 7월 둘째 주, 뉴이스트 W의 장기흥행에 차트 역주행까지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7.1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나라가 허락한 유일한 마약이 음악이라고 했다.

이 주의 가장 핫한 음원은 무엇일까? 대중이 많이 듣는, 그리고 큰 사랑을 받는 앨범은 무엇일까? 음악팬을 사로잡은 이 주의 음원 차트를 공개한다. (네이버 뮤직 기준. 2018년 7월 9일 ~ 2018년 7월 15일 차트)

뉴이스트 W의 장기흥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6월 25일 발매한 새 앨범 ‘후, 유(WHO, YOU)’의 타이틀곡을 비롯한 수록곡들이 차트 줄세우기를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이전에 뉴이스트가 발매했던 ‘여보세요’, ‘웨어 유 엣(WHERE YOU AT)’ 역시 상위권으로 역주행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1. 뉴이스트 W ‘데자부(Dejavu)’

뉴이스트 W의 타이틀곡 ‘데자부’가 1위를 차지했다. ‘데자부’는 처음 겪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익숙한 상황처럼 느껴지는 현상을 나타낸 ‘기시감’을 주제로 한 팝곡이다. 라틴 팝 특유의 색채가 곡 전반적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며 멤버들의 보이스가 조화를 이룬다. 범주와 백호가 작곡했으며, 백호와 JR이 작사로 함께했다.

2. 뉴이스트 W ‘북극성’

제니스뉴스 DB - 뉴이스트 W

2위는 뉴이스트 W의 ‘북극성’이다. ‘북극성을 따라 걷다 보면 우리는 만날 수 있다’라는 애틋한 가사에 스트링 선율이 더해져 뉴이스트 W만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발라드다. 잔잔한 전개 속에 녹아 있는 각 멤버들의 진심이 담긴 목소리는 곡의 매력을 한층 더 배가시킨다.

3. 블랙핑크 ‘뚜두뚜두’

YG엔터테인먼트 - 블랙핑크

블랙핑크 역시 꾸준히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3위에 오른 ‘뚜두뚜두’는 강력한 트랩 비트 위에 가미된 동양적인 퍼커션 리듬과 독창적인 휘슬 리드 사운드가 돋보인다. 호소력 있는 벌스 파트와 프리 드랍에서의 후크 라인, 그리고 2절에서의 래핑 등이 인상적이다.

4. 뉴이스트 W ‘시그널(Signal)’

제니스뉴스 DB - 뉴이스트 W

4위 역시 마찬가지로 뉴이스트 W가 이름을 올렸다. ‘시그널’은 팝적인 요소가 돋보이는 EDM 곡이다. 서정적인 가사를 뒷받침하는 곡의 구성은 물론, 폭발하는 후렴에서도 곡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트렌디한 편곡이 가미돼 팝 음악에 가까운 색채를 드러내 귀를 사로잡는다.

5. 뉴이스트 W ‘일레놀(ylenoL)’

제니스뉴스 DB - 뉴이스트 W

5위의 ‘일레놀’은 외롭다는 의미를 가진 ‘론니(Lonely)’를 거꾸로 쓴 제목이다. 네가 없어서 외롭지만 반대로 또 외롭지 않다라는 역설적인 두 가지 뜻을 담고 있는 곡이다. 경쾌한 리듬의 트로피컬 사운드에 어반 팝이 적절한 조화를 이룬다.

추천곡. 크러쉬 ‘시리얼(Cereal)’

아메바컬쳐 - 크러쉬

추천곡은 크러쉬가 2개월 만에 발표한 신곡이다. 지코가 공동 작사, 작곡한 타이틀곡 ‘시리얼’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맞이하는 특별한 아침, 그로 인한 행복한 감정을 시리얼에 비유한 곡이다. 좋은 시너지를 보여줬던 ‘오아시스’, ‘버뮤다 트라이앵글’ 이후 다시 만난 크러쉬의 달달하고 세련된 보컬과 지코의 리듬감 넘치는 랩 피처링이 조화를 이룬다.

 

사진=제니스뉴스 DB,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아메바컬쳐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