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동욱 "'도깨비' 땐 절절한 판타지 로맨스, 이번엔 현실적으로"
'라이프' 이동욱 "'도깨비' 땐 절절한 판타지 로맨스, 이번엔 현실적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 라이프 - 이동욱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라이프'의 배우 이동욱이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JTBC 드라마 '라이프' 제작발표회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홍종찬 PD, 이동욱, 조승우, 원진아, 유재명, 문소리, 이규형 등이 참석했다.

'라이프'는 의학 드라마로, 우리 몸속에서 일어나는 격렬한 항원항체 반응처럼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동욱은 전작 tvN 드라마 '도깨비'에 이어 '라이프'로 시청자들과 소통한다. 이번 작품을 통해 이동욱은 의사의 신념을 중시하는 대학병원 응급의료센터 전문의 예진우 역으로 분한다.

이날 이동욱은 "로맨스 연기를 기대하는 시청자도 많지 않냐"는 질문에 "로맨스 연기 좋아하고, 하고 싶다. 차기작이 될지도 모르겠다. 전작에서 절절한 사랑, 판타지 요소가 많은 작품을 했다. 그런 모습을 바꾸고 싶어 현실적인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동욱은 이수연 작가의 작품에 처음 참여한다. 이에 이동욱은 "작가님의 작품은 첫눈에 안 들어 온다. 어떤 의도인지 처음에 보면 잘 모를 수 있다. 여러 번 읽고 후반부의 뒷이야기가 덧붙여지면 미스터리가 풀린다. 독특하고 섬세한 화법 같다"며, "연기를 하면서도 감을 찾기 어려웠다. 완전히 모든 걸 드러내고 표현하는 인물은 이 중에 아무도 없다"고 전했다.

한편 JTBC 드라마 '라이프'는 오늘(23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