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동욱-조승우 "서로 너무 째려봐 눈알 빠지는 줄"
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 라이프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라이프'의 배우 이동욱과 조승우가 연기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JTBC 드라마 '라이프' 제작발표회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홍종찬 PD, 이동욱, 조승우, 원진아, 유재명, 문소리, 이규형 등이 참석했다.

'라이프'는 의학 드라마로, 우리 몸속에서 일어나는 격렬한 항원항체 반응처럼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동욱은 의사의 신념을 중시하는 대학병원 응급의료센터 전문의 예진우 역을, 조승우는 대학병원 총괄 사장 구승효 역으로 분해 대립 구도를 그릴 예정이다.

이날 이동욱은 조승우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한 번도 서로 편하게 보지 않는다. 노려보거나 곁눈질한다"며, "실제로는 너무 편하다. 형이 부드럽게 포용한다.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촬영에 들어갈 때 감정을 잡기 어려울 정도로 편하다"고 밝혔다.

이어 조승우는 "연기하는 내내 바라보다가 너무 노려봐서 눈알이 빠지는 줄 알았다. 호흡은 안정적이었다. 키가 너무 커서 고개가 아픈 것 말고는 너무 마음에 드는 배우다"고 대답했다.

이에 이동욱은 "조승우 씨에게 연기는 거인같이하면서 왜 그러냐고 한다. 현장에서 제가 미는 유행어다"고 전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JTBC 드라마 '라이프'는 오늘(23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