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이정재 "특별출연인데 이 자리에 또 와서 앉아있네요"
'신과함께2' 이정재 "특별출연인데 이 자리에 또 와서 앉아있네요"
  • 권구현 기자
  • 승인 2018.07.24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은 포토그래퍼 - 신과함께2 언론시사회 - 이정재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신과함께: 인과 연’의 배우 이정재가 특별출연 소감을 밝혔다.

영화 ‘신과함께: 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의 언론시사회가 24일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김용화 감독을 비롯해 배우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김동욱, 이정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정재는 특별출연인 자신의 처지를 언급하며 "제가 여기에 또 와서 앉아 있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정재는 "염라 역할을 하기 위해 ‘신과함께’에 참여했다고 말하고 싶다. 굉장히 재미있는 캐릭터다. 촬영하며 재미있었다. 잘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아마 염라도 천년 동안 바라보는 존재가 있었고, 그들의 변화를 지켜봤을 거라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말했다.

또한 "제가 촬영할 당시엔 세트에서 블루스크린 앞에서 촬영했다. 얼마만큼 지옥의 모습이 구현될 지 모르는 상태에서 연기했다"면서, "하지만 덱스터라는 회사, 김용화 감독님이 심혈을 기울여서 준비하는 모습을 보고, 완벽에 가까울 정도로 잘 나올 거라 믿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신과함께: 인과 연’은 지난해 개봉해 1440만 관객을 동원한 ‘신과함께: 죄와 벌’의 후속작이다.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 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8월 1일 개봉한다.


사진=김소은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