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마동석 "성주신, 울산바위 같아... 닮았다는 소리 좋아할 일인지"
김소은 포토그래퍼 - 신과함께2 언론시사회 - 마동석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신과함께: 인과 연’의 배우 마동석이 성주신과 닮았다는 평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신과함께: 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의 언론시사회가 24일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김용화 감독을 비롯해 배우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김동욱, 이정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마동석은 "전반적으로 강해진 느낌이라 재미있게 봤다. 촬영 당시를 생각해보면 김용화 감독님이 저희가 본 이 영화를 머리 속에 담고 찍었다는 게 신기하고 대단한 것 같다. 전 유머와 진지한 해설, 드라마를 가져가야 했다. 그 선을 잘 타려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마동석은 성주신과 자신의 싱크로률에 대해 "웹툰 속 성주신의 모습이 뭔가 울산바위 같다"면서,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데, 이게 좋아할 일인가 싶다"고 전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어 "성주신 정이 많이 들었다. 웹툰의 팬들이 관심 가져 주셔서 영광이다"라며, "함께 한 배우들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배우다.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다"는 소감을 남겼다.

나아가 마동석은 성주신의 맞는 연기에 대해 "관객들은 제가 때리는 역할을 많이 했다고 생각하신다. 물론 요 근래 영화는 많이 때리는 편이었다. 하지만 예전엔 맞는 역할이 많았다. 때리는 것도, 맞는 것도 익숙하다"면서, "인간에게 굉장히 허약한 모습을 보여야 하는데 제 체격 때문에 그게 안 느껴질까봐 더 힘을 뺐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신과함께: 인과 연’은 지난해 개봉해 1440만 관객을 동원한 ‘신과함께: 죄와 벌’의 후속작이다.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 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8월 1일 개봉한다.

 

사진=김소은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