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곽동연 “노안 맞지만, 이점으로 작용한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곽동연이 자신만의 강점을 어필했다.

26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성범 감독과 배우 임수향, 차은우, 조우리, 곽동연이 참석했다.

곽동연은 노력에 도가 튼 화학과 조교 연우영을 연기한다. 등록금은 장학금으로, 용돈은 각종 알바로, 부모님의 용돈까지 챙기는 노력파다.

이날 곽동연은 “저는 노안이 맞다. 초등학교 때부터 알고 있었고, 굉장히 저에게 이점으로 작용한다고 생각한다. 외모적인 것보다 6년 정도를 더 산 인물이다. 조금이나마 긴 시간 동안 본인이 경험한 것들이 자연스럽게 녹아들 만큼 성숙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곽동연은 원작과의 차별점에 대해 “우영이가 원작에서 비춰졌던 모습과 많이 다르다. 원작에 우영이가 했던 좋은 역할들을 가져오고, 되도록 재해석된 우영이의 매력을 풀어가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차은우와 함께하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나”라는 물음에 곽동연은 “은우는 왜 이렇게 잘생겼지, 오늘은 귀여우면서 잘생겼고, 내일은 섹시하면서 잘생겼다. 그래서 부담은 되지만 경석이와 우영이가 가진 특성이 다르다”라고 답했다.

이어 “우영이는 본인 나이보다 성숙한 인물이다. 대화법, 사람과의 관계를 이루는 것에 있어서 그렇다. 미래가 경석이의 까칠함을 경험하다가, 우영이의 따뜻한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어릴 적부터 못생긴 외모로 놀림을 받았고, 그래서 성형수술로 새 삶을 얻을 줄 알았던 여자 미래가 대학 입학 후 꿈꿔왔던 것과는 다른 캠퍼스 라이프를 겪게 되면서 진짜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성장 드라마로 오는 2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