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시가 '정읍사', 스릴러 연극으로 무대 오른다...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연극 '정읍사'가 오는 8월 14일부터 19일까지 대학로 한양레퍼토리시어터에서 공연한다. 

연극 '정읍사'는 2018년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 선정작으로, 백제가요 '정읍사'를 현대적으로 각색한 스릴러물이다. 지난 2016년 5명의 젊은 여성연출가들이 고전시가를 재해석해 무대에 올렸던 '5두방정'에서 선보인 바 있는 이수임 연출의 '정읍사'를 발전시켜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으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고전시가 '정읍사'는 현존하는 유일한 백제가요로 현재 교과서와 문학서에서 접할 수 있다. 그러나 외도가 만연했던 백제시대 당시, 외도하는 남편을 기다리는 여인의 기다림을 노래했다는 이유로 금지곡으로 선정됐다. 연극 '정읍사'에서 고전 속 행상인은 현대사회의 출장이 잦은 회사원으로 각색이 돼 아내의 간절한 기도가 무대 위에서 펼쳐진다. 

연극 '정읍사'는 무대에서 스크린으로 단편영화를 상영하는 동시에 극중 아내의 또 다른 자아 ‘달’이라는 인물을 통해 한국의 움직임과 소리를 표현하며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배우 최선일, 하민희, 주유, 이경옥이 출연한다.

 

사진=삼보크리에이티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