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 “빅스 멤버들 반응? 응원보다 몸 걱정"
레오 “빅스 멤버들 반응? 응원보다 몸 걱정"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7.31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 DB - 빅스 레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빅스의 레오가 솔로 앨범에 대한 부담을 고백했다.

빅스 레오의 솔로 첫 번째 미니앨범 ‘캔버스(CANVAS)’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레오가 참석했다.

지난 2012년 그룹 빅스로 데뷔한 레오는 6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공개했다. 그 동안 레오는 그룹 및 유닛 등 다양한 음악 활동을 통해 싱어송라이터로 성장했다.

이날 레오는 솔로 앨범에 대해 “솔로 앨범을 통해 저를 마음껏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제대로 나를 표현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7년 간 그룹 활동을 한 레오에게 첫 솔로 앨범은 부담이 됐을 터다. 이에 대해 레오는 “3분 30초라는 시간 동안 숨을 곳이 없다. 그 동안 모두가 저만을 보고 있기 때문에 앨범을 준비하면서 팔 하나, 다리 하나까지 신경을 썼다”라고 힘든 점을 털어놨다.

이어 레오는 빅스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 “어제 단체 채팅방에서 제가 ‘걱정되는데 빅스라는 이름이 있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훈훈한 모습을 기대했는데, 다들 '엎어지지 마요', '발목 조심해요'라고 답했다”라며, “이런 끈끈함이 참 든든하다”고 고백했다.

한편 레오의 첫 번째 미니앨범 ‘캔버스’는 3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박유지 인턴기자 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