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아이린 "'파워 업' 안무 포인트? 아기 상어 춤"
레드벨벳 아이린 "'파워 업' 안무 포인트? 아기 상어 춤"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08.05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 - 레드메어 - 레드벨벳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이 '파워 업'의 포인트 안무에 대해 설명했다.

걸그룹 레드벨벳의 두 번째 단독 콘서트 '레드메어(REDMARE)' 기자회견이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렸다.

'레드메어'는 지난 2017년 8월 첫 번째 콘서트 '레드 룸(Red Room)' 이후 약 1년 만에 펼치는 단독 콘서트다.

이에 아이린은 "'레드 룸'에 이어 '레드메어'를 할 수 있어 기분 좋다. 공연도 기분 좋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여름 미니앨범 '서머 매직(Summer Magic)'은 타이틀곡 '파워 업(Power Up)'을 비롯해 '모스퀴토(Mosquito)', '미스터 이(Mr. E)', '힛 댓 드럼(Hit That Drum)', '블루 레모네이드(Blue Lemonade)'까지 신곡 무대도 최초 공개한다.

'파워 업'은 통통 튀는 8비트 게임 소스와 귀여운 훅이 매력적인 중독성 강한 업 템포 팝 댄스곡으로 가사에 '신나게 놀고 에너지를 얻으면 일도 즐겁게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아이린은 '파워 업'에 대해 "'신나게 놀면 신나게 일도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중독성 강한 노래다. 많이 들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이전 서머 곡 '빨간 맛'과의 차별점에 대해 "'파워 업'은 1년 만의 여름 곡이다"며, "빨간 맛은 처음부터 신나지만 '파워 업'은 점점 중독성이 강한 노래다"고 설명했다.

또한 레드벨벳은 포인트 안무를 추며, 특징을 소개했다. 아이린은 "'로켓 춤', '아기 상어 춤'으로 불리는 안무, 손으로 바나나 모양을 만드는 안무, 파도를 떠오르게 하는 안무 총 세 가지다"고 말했다.

끝으로 아이린은 3주년을 맞이한 소감으로 "시간이 빨리 지났다. 많은 앨범 활동도 했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고 콘서트도 할 수 있는 이유는 기다려주시는 분들이 많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감사한 마음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걸그룹 레드벨벳의 여름 미니앨범 '서머 매직'은 오는 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