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 오는 9월 데뷔 13년 만에 첫 정규 발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정동하가 오는 9월 데뷔 13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폭발적이면서도 섬세하고 안정적인 가창력과 소년과 같은 외모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정동하가 오는 9월 정규앨범을 발매한다. 정동하는 음원 활동뿐만 아니라 뮤지컬에서까지 실력을 입증 받고 있다.

또한 정동하는 정규 앨범 발매 소식과 함께 녹음실 인증샷을 공개했다. 소속사 뮤직원컴퍼니의 공식 SNS를 통해 공개된 녹음실 인증샷에는 검정색 티셔츠를 입고 헤드셋을 착용한 정동하가 녹음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번 정동하의 정규 앨범 소식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는 소속사 이적 후 왕성한 음원 활동을 통해 이례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행보에 팬들을 비롯한 수 많은 리스너들의 기대와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데뷔 이후 드라마 OST, 뮤지컬, 불후의 명곡, 라디오프로그램 진행자 등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콘서트를 통해서 라이브 가수로서의 진 면목과 함께 명품 보컬리스트라는 칭호를 받았다.

또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진행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구랭구와르 역으로 활약해 뮤지컬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편 정동하는 오는 9월 첫 정규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다.

 

사진=뮤직원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