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다이아돌 될래요” 디크런치, 데뷔부터 자체 제작으로 내민 자신감(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디크런치가 데뷔 출사표를 던졌다. 가장 단단한 물체인 다이아몬드를 부서뜨릴 만큼의 강력한 퍼포먼스와 음악적 파급력을 가진 팀이 되겠다는 당찬 포부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는다.

6일 서울 중구 회현동 신세계 메사홀에서 보이그룹 디크런치(D-CRUNCH)의 첫 번째 싱글앨범 ‘0806’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현오는 “꿈에 그리던 데뷔를 이룰 수 있게 돼서 멤버들 모두 기분이 붕 뜬다. 설레고 기분 좋은 긴장감이 있다. 8월 6일이 굉장히 의미 있는 날이 될 것 같다. 처음으로 대중분들께 보여드리는 자리인 만큼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이어 민혁은 “첫 데뷔가 굉장히 떨려서 잠을 잘 못 잤다. 쇼케이스를 하는 꿈을 꿔서 지금도 꿈에 있는 느낌이 든다”라고 말했다.

앨범 명을 데뷔 일로 지은 이유에 대해 현욱은 “저희가 처음 세상에 나오는 거다. 8월 6일이 저희에게 굉장히 의미 있는 날이 될 것 같고, 그래서 첫 앨범의 이름을 그렇게 지었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팰리스(Palace)’는 디크런치의 목표, 인내 그리고 희망을 담고 있는 곡이다. 이들이 꿈꾸는 이상에 대한 도전이자 미래를 표현한 노래다.

멤버들은 직접 참여한 ‘팰리스’의 안무에 대해 찬영은 “포인트 안무가 ’달쓸밀’ 댄스다. ‘가사에 달리고, 쓸리고, 밀리고’라는 부분이 있는데 그걸 표현했다. 무엇보다 ‘팰리스’의 가장 큰 관전 포인트는 발소리까지 딱 맞는 칼군무다”라고 밝혔다.

디크런치는 무수히 많은 아이돌 사이에서 확실한 팀 컬러를 드러냈다. 이들은 최근 가요계에 흔치 않은 힙합 음악에 강한 퍼포먼스로 차별화를 꾀했다. O.V는 “저희의 정체성을 뚜렷하게 보여드리기 위해 딥한 힙합 장르의 음악을 택했다”라고 팀의 색깔을 어필했다.

더불어 디크런치는 데뷔앨범부터 직접안무, 작사, 작곡, 랩 메이킹에 참여하며 역량을 뽐냈다. 이와 관련해 O.V는 “자체 제작에 대한 부담이 있다. 피드백이 어떻게 돌아올지 모르고, 유명 작곡가분들이 쓴 곡보다 좋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도 있었다. 꾸준히 보여드리면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래서 디크런치가 얻고 싶은 수식어는 ‘다이아돌’. 현오는 “저희가 직접 작사, 작곡, 제작을 하니까 ‘다이아돌’이 되고 싶다. 다같이 이뤄내는 아이돌이라는 뜻이다. 저희의 자체제작을 알리는 수식어를 쓰고 싶다”라고 소망을 내비쳤다.

더불어 현욱은 “빌보드 핫100 1위라는 야망 있는 목표가 있다. 돔 투어, 마마, 대상 등 여러 목표들이 있다. 작은 목표부터 차근차근 이뤄가고 싶다. 이번 활동 중에는 음원 사이트 차트인을 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다. 성장형 아이돌이 되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디크런치는 6일 오후 6시 새 앨범 ‘0806’을 발매하고 데뷔한다.

 

사진=올에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