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이성민 "'목격자' 보다 '공작'이 더 힘들어, 안 해본 연기였기 때문"
'목격자' 이성민 "'목격자' 보다 '공작'이 더 힘들어, 안 해본 연기였기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 - 목격자 제작보고회 - 이성민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목격자’의 이성민이 연기의 어려움에 대해 토로했다.

영화 ‘목격자’의 언론시사회가 6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조규장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이 주지훈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성민은 영화 ‘공작’과 연가 차이에 대해 “쉬운 연기란 없다”고 전제하며, “하지만 제 안에 있는 걸 활용하는 게 마음이 편하다. 그런 면에서 해보지 않았던 연기를 한 ‘공작’이 ‘목격자’ 보다 더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목격자'는 ‘공작’과 다른 식으로 힘들었다. 분명 ‘목격자’는 내가 선호하는 류의 연기다. 하지만 막상 연기하니 소모되는 에너지가 많았다”면서, “특히 가족과 범인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볼 땐 기운이 많이 소진됐다. 촬영 중에 감독님께 ‘너무 힘들다’고 말씀 드렸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겟이 돼 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충격적 추격 스릴러를 그린 영화다. 오는 15일 개봉한다.

 
사진=NEW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