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보이스2’ 보다 강력해진 연출-스토리, 시즌1 인기 넘을까(종합)
[Z현장] ‘보이스2’ 보다 강력해진 연출-스토리, 시즌1 인기 넘을까(종합)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8.0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드라마 ‘보이스’가 시청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시즌2로 돌아왔다. 새로운 멤버 합류 및 스토리로 시즌1의 인기를 이어갈 준비를 마쳤다.

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파크볼룸홀에서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승영 감독과 배우 이진욱, 이하나, 손은서, 안세하, 김우석이 참석했다.

시즌2에서는 김홍선 감독이 아닌 이승영 감독이 새롭게 메가폰을 잡았다. 이승영 감독은 “’보이스’는 스피디하고, 저는 그동안 이성적이고 차분한 작품을 많이 해왔기 때문에 잘 맞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었다. 작가님을 만나고 나서, 작가님이 구현하고자 하는 색에 매료됐다. ‘보이스’가 가진 장점에 제 장점을 잘 조화시키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합류하게 됐다”라고 연출을 맡은 계기를 밝혔다.

‘보이스2’에서는 범죄의 추억한 민낯을 드러낸다. 시즌1이 살인마를 쫓는 과정을 통해 강력범죄에 대한 경종을 울렸다면 시즌2는 마녀사냥, 인격살인 등을 소재로 한다.

이승영 감독은 “범죄를 어둡게 표현하는 것이 ‘보이스’의 특징이다. 이번에도 악은 조금 더 어둡게 표현될 것 같다”면서 “시즌2에서는 심리적이고, 한 개인이라기보다 불특정 다수의 움직임을 다룬다. 새로운 범죄집단을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도 이전 시즌보다 강력해졌다. 앞서 강권주 센터장의 청각을 중심으로 진행됐던 수사에서 이제는 소리공학연구소 및 현장증거분석관, 사이버수사대 등 다양한 자문단을 더해 각종 사건을 더욱 통쾌하게 해결할 예정이다.

이번 시즌에 새롭게 합류한 이진욱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이진욱은 범인의 머리로 현장을 보는 싸이코패스 형사 도강우 역을 맡아 강권주의 새로운 파트너로 활약한다.

이진욱은 “범죄자의 눈으로 현장을 본다는 설정이 마음에 들어서 출연하게 됐다”면서 “전작이 워낙 좋은 반응을 얻었기 때문에 부담을 가질 거라 생각하신다. 저는 다른 드라마라 생각하고 있다. 오히려 전작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기 때문에 긍정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하나는 “시즌1에서 가장 대들보였고 큰 활약을 해주셨던 장혁 선배님이 이번에는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 대신에 새로운 도강우라는 캐릭터를 만나 좋은 시너지를 얻고 있다”면서 “이진욱 씨와는 데뷔작이 같았기 때문에 그 당시의 동병상련을 기억하고 있다. 편하고, 아주 오랜만에 편한 친구를 만난 기분이다. 여러분도 좋은 시너지를 기대해주시면 좋겠다”라고 이진욱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보이스2’가 시즌1의 시청률 기록을 넘을 수 있을까. 이에 대해 이진욱은 “시청률에 대한 부담을 원래 잘 갖지 않는 편이다. 저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시즌1이 잘 됐기 때문에 그대로 유입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불타는 의지와 열정이 있다면 걱정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우석은 멜로망스의 ‘선물’을 부르며 “시청률은 선물 같은 것이다”라고 말해 호응을 얻었으며, 이하나는 “종방 후 팬분들과 사인회를 하면 어떨까 한다. 적당히 5.5%를 넘으면 하겠다”고 시청률 공약을 걸어 기대를 높였다.

한편 ‘보이스2’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드라마로 오는 11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